Aug 02

GOLMOKGIL Mixtape #62 – Naone

[soundcloud url=”https://api.soundcloud.com/tracks/276341904″ params=”auto_play=false&hide_related=false&show_comments=true&show_user=true&show_reposts=false&visual=true” width=”100%” height=”450″ iframe=”true” /]

Naone – Soundcloud – Instagram

그녀는 수줍음이 많지만, 할 말은 다 하는 사람이다. 그녀가 좋아하는 음악, 서울 그리고 멀지않은 미래에 대해 이야기 나눴다.
She was shy, but also outspoken. We talked about her favorite music, Seoul and the plan in the near future.

안녕하세요, 나원씨. 만나서 반가워요. 이번 믹스테잎에대해 간단히 설명해줄 수 있나요?
제가 정말로 사람들한테 들려주고 싶은 음악들을 담았어요. 장르로 말하자면 lofi/raw 하우스도 몇곡 넣어봤어요. 파티에서 틀 때와는 조금 다른 분위기를 내봤어요. 사실 평소 클럽에서 틀 때는 베뉴의 성격이나, 댄스플로어에 있는 사람들을 많이 의식하는 편이에요.

클럽에서 플레이할 땐 어떻게 하는 편이에요?
최소한 정답을 찾는 공간은 아니에요. 사람들을 즐기게 하는게 가장 먼저라고 봐요. 너무 어려운 노래를 보여줄 필요는 없어요. 다만 흥을 깨지 않는 선에서 새로운 것들을 자꾸 던져보는 편이죠. 어쨌거나 디제이는 음악을 소개하는 사람이잖아요. 공유하고, 좋아해주고, 나중에라도 사람들이 그 곡에 대해 찾아볼 수 있는 실마리를 제공하는 역할을 하고 싶어요.

새로운 음악을 어떻게 찾는 편이에요?
특정 소스나 차트를 고집하지는 않아요. 좋아하는 아티스트나 레이블들을 파도타며 찾는 편이에요. 또 숨겨진 트랙들을 찾기위해 노력하죠. 클래식한 것과 요즘 릴리즈된 것들을 골고루 찾고있어요. 좋아하는 아티스트의 믹스셋도 자주 듣는 편이에요.

음악을 골라내는 기준은 뭐에요?
음악을 전문적으로 배운 사람이 아니라서, 노래를 들었을 때의 제가 느끼는 감정에 많이 의존하는 것 같아요. 장르를 불문하고 다양하게 많이 들으려고 노력하는데, 모던한 사운드에 클래식한 요소가 가미된 곡을 좋아해요. 또한 거친 비트에 아름다운 멜로디가 깔리는 등, 우울하면서도 희망적인 느낌을 주는 노래에 많이 끌리는 것 같아요. 한 가지 요소만 있는 곡보다는 그렇게 이중적인 매력이 있는 노래를 좋아해요. 이번 믹스도 그런 곡들을 많이 골라봤구요.

나원씨가 좋아하는 음악을 몇개 추천해주세요.
요즘 푹 빠져있는 레이블의 앨범을 소개해 드리고 싶어요. 덴마크의 아티스트들이 모여서 *Regelbau라는 딥 하우스의 레이블을 만들고, 아티스트 개인의 이름을 내걸지 않고 레이블 전체 이름으로 릴리즈를 해요. 그들의 앨범을 거의 다 좋아하지만 특히 *RB01에 푹 빠졌어요. 제가 앞서 말씀드린 그런 느낌이에요. 우울하지만 희망적인… 수록곡은 제목이 A1, B1, B2인데 A1을 가장 좋아하고 B1은 이번 믹스에도 넣어봤어요.

*Regelbau: https://www.xlr8r.com/features/2016/07/labels-we-love-regelbau/ 

*RB01: https://www.discogs.com/Regelbau-RB01/release/6913467

디제이를 어떻게 시작하게 되었는지 들어볼 수 있을까요?
노래를 혼자 듣는 것보다 항상 친구들에게 들려주는 걸 더 좋아했어요. 그러다 친구가 저보다 더 그 곡이나 아티스트에게 푹 빠져서, 같이 더 찾아듣기도 하면서 서로 감정을 공유하는 게 좋았어요. 그러던 어느날 정말 갑작스럽게 “나는 디제이가 되어야겠다!” 라고 정해버렸어요. 그렇게 FFAN 선생님을 찾아가게 되었고, 정말 운이 좋게 데뷔를 하게 되었죠.

파티를 만들어보고 싶단 생각도 해봤어요?
너무 해보고 싶어요. 그런데 사실 파티가 만들어지는 구조를 정확히 몰라요. 특히나 자금이 돌아가는 구조, 관계자들과 커뮤니케이션하는 부분에서 말이죠. 나중에 하게된다면, 명확한 무드가 있는 파티를 만들고 싶어요. 어쩌면 디제이들한테 과제를 주게 될 수도 있어요. (웃음)

우리가 알기로 나원씨는 서울에서만 산 게 아니에요. 전에 살아봤던 도시에 돌아가서 음악을 하고싶지는 않나요?
길게 산 건 도쿄와 빠리 정도이고 그곳에 훨씬 좋은 씬이 형성되어있어요. 그런데 지금은 서울이 제일 좋아요. 정말 흥미로운 도시죠.

서울을 왜그렇게 좋아하는지 좀더 들어볼 수 있나요?
도쿄나 빠리가 시장도 크고 음악적 소스가 훨씬 많아서 좋은건 사실이지만, 어떻게 보면 거긴 이미 수많은 디제이들이 마켓을 형성하고 제가 노력하지 않아도 충분히 발전되어 있는 곳이라고 생각해요. 서울은 아직 발전 가능성이 무궁무진하고, 디제이 신과 파티 문화가 커지기 시작하면서 지금에 이르기까지 정말 빠른속도로 그들을 따라잡고 있다고 생각해요. 그래서 전 여기가 훨씬 흥미롭고 재미있어요. 나중에 혹시 기회가 돼서 외국에서 음악을 하게 되더라도 제 최종적인 목표는 우리나라의 음악적 성숙과 비주류의 보편화에 기여하는 게 될 거에요.

주로 쉴 때는 어디에 머무나요?
제 차 안이요. 차 안에서 디깅을 많이 해요. 친구를 태우더라도 절대 선곡을 못하게 해요. (웃음)

나원씨는 3년쯤 뒤엔 어떻게 활동하고 있을까요?
지금과 크게 다를 것 같지 않아요. 여기저기서 음악을 틀고 있겠죠. 하지만 지금보다는 더 잘 하고 유명해지고 싶은 욕심은 있어요. 더 큰 무대에서 더 많은 사람들에게 즐거움을 주고 싶어요. 


오늘 시간 내줘서 고마워요. 즐거운 인터뷰 였어요!

Hi Naone, it’s a pleasure to see you. Let’s right cut to the chase and talk about your mixtape…
Yes, sure. I included many tracks I wanted to share with people. It contains many raw and lo-fi house tracks and is a bit different from what I play live normally because I always try to cope with the style of venues and their dance floor.

So how do you usually play in a club?
My main focus is to make people having a good time so I’m trying to throw some new stuff while keeping the mood pleasurable rather than playing too many enigmatic and “difficult” tracks. I think a DJ’s role is to introduce music that people like and that they then can share and combine with their own taste.

How do you find new tracks? 
I rarely stick to certain charts or one single source, but instead, I’m checking many different artists and labels to find very special gems and secret weapons. I also listen to classical music and new releases, of course. Listening mixtapes from my favorite artists is another big inspiration for me.

That sounds like a lot of work. How do you separate the wheat from the chaff?
Well, I’m not professional so I just rely on my feeling and taste. I don’t focus on a certain genre, but usually, I love songs that have classic elements such as analog kick drums or strings. I also like songs that have kind of a twist and are surprising or versatile in some way – songs that are both bright and gloomy for example. I think many tracks in my mixtapes have very different styles or moods to them.

Can you recommend some of your favorite tunes?
Yes, I would really like to recommend a label that I got hooked on recently! It’s a deep house label from Denmark called *‘Regelbau’. They never publish any artist names, it’s always a white label with a number. My favorite album is *RB01 although I love all others as well. The music has a dark and bright side at the same time, so it would be a good example of my taste. I put B1 track on the mixtape, but A1 is actually my favorite.

How did you start your DJ career?
I always like sharing music with my friends and some of them got deeper into music so we pushed each other more and more. I liked that feeling and at some day the thought “I want to be a DJ!” just bumped into my head. There was not really an occasion or anything, it just happened. Then, I met Ffan and I learned all the basics from him. However, it was not until last year that I started playing out.

Have you also ever tried to throw your own party?
I would love to, but I never did yet, no. I actually have no idea about all this stuff like money, communication with owners etc. If I do it later, I will have a clear concept – and possibly give some tasks to the guest DJs. [laughs]

You’re based in Seoul now, but we know that you have lived abroad, too. Do you think you may go back one day?
Right, I lived in Tokyo and Paris for quite a while and those places have a great music scene. However, Seoul is my favorite place at the moment. I really enjoy this city.

What is it that you like so much about Seoul?
Well, it is true that the market in Tokyo and Paris is bigger and you have more access to musical. But there are already too many great DJs with so many achievements. Seoul, on the other hand, is still growing and its potential is limitless, especially when you think of how fast the party culture has caught up from the beginning to now. It is so much more interesting around here, I’m really having fun. I might have chances to experience more from the outside, but my ultimate goal will always stay unchanged; contributing to this country’s musical maturity and making subcultures more popular.

And except for clubs, where do you usually hang out in Seoul?
In my car! I’m digging a lot of music in the car. No guest DJs are allowed in there. [laughs]

Lastly, what can we expect from you near the future? Where do you see yourself in about 3 years?
I’ll be doing what I’m doing right now, pretty much the same, partying here and there. But I won’t say that I don’t have any ambition or passion for becoming more than what I am now. I would definitely like to be on a bigger stage, giving energy to more people.

Appreciate for today! It was really fun!

Brought to you by Golmokgil – Underground music in Seoul, South Korea 서울의 언더그라운드 음악을 여러분에게 소개합니다. – 골목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