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ported Goodness #03 – Agent!

[vc_row][vc_column width=”1/1″][vc_column_text][/vc_column_text][/vc_column][/vc_row][vc_row][vc_column width=”1/1″][vc_column_text]

Agent!SoundcloudOfiicialWebsite

독일을 베이스로 전 세계를 투어다니는 디제이/프로듀서 Agent!와 인터뷰를 나누었습니다.
Desolat, Moon Harbour 등의 세계적인 레이블에서 그의 색깔과 에너지를 보여주며 꾸준히 투어를 다니는 Agent!
한국에도 방문했던 그와의 인터뷰를 지금 만나보시죠!

This month we had an interview with Agent!, a global producer and dj based in Germany. Agent! has been
showing off his talent and energy through various major labels such as Desolat, Moon Harbour (the list goes on).
He also visited Korea before. Check out his interview below!

[/vc_column_text][/vc_column][/vc_row][vc_row][vc_column width=”1/2″][vc_column_text]안녕하세요 에이전트! 드디어 인터뷰 하게 되었네투어활동 때문에 굉장히 바쁘신것 같아요. 요즘은 어떻게 지내고 계신가요?
고마워요. 난 잘지내고 있어요. 막 겨울 투어를 끝냈죠. 멕시코, 브라질, 도미니카 공화국 그리고 태국도 들렀어요. 지금은 베를린으로 돌아와 드디어 스튜디오에서의 시간을 보낼수 있네요.

디제이 활동과 프로듀서 활동, 그러니까 뮤지션으로써의 경력을 힙합으로 시작했다고 들었어요. 그것에 대해 얘기해주시겠어요?
나는 1999년에 뷔르츠부르크에 위치한 Airport 라는 곳에서 나의 커리어를 시작했어요. 2012년에 문을 닫은 곳이긴 하지만 에어포트는 그 당시 가장 오래되고 유명했던 테크노 클럽이에요. 그곳에 힙합 존이 있었는데 거기서 디제이로써의 경력을 시작했어요. 당시 Airport에서는 Carlcox, Rush 등 많은 테크노 아티스트들의 공연이 있었고 그곳에 있다보니 테크노의 매력에 빠져 테크노 음악을 시작하게 됬어요.

한국에 공연 차 기억이 있는데요. 한국의 클럽 문화에 대한 첫 인상은 어땠나요?
아시다시피 나는 아시아를 아주 많이 좋아해요. 아시아의 여러 국가를 돌아다녔는데, 한국은 그 중에서도 정말 특별했어요. 한국인들은 굉장히 오픈마인드고 쿨한 것 같아요. 그들의 동양적인 문화 속에 서양의 감성들이 섞여 있는 듯 하다는 인상도 받았어요. 그리고 내가 본 클럽씬은 굉장히 스타일리쉬했던 것 같아요. 멋진 사람들이 거칠게 즐기는 것이 보기 좋았어요. 내 친구 Ehyun에 대해서도 꼭 이야기하고 넘어가고 싶어요! 그 당시 저를 위해 너무나 좋은 웜업셋을 틀어줬어요.

좋았다니 다행이에요! 이번에 Get Physical music 에서 새로운 EP 발매하신다고 들었어요. EP 대해 설명해 주시겠어요?
4곡이 들어간 “Can you dig it” 이라는 앨범이에요. “Can you dig it”은 또한 타이틀 곡의 제목이기도 해요. 이 곡은 언더그라운드 느낌의 보컬이 들어가 있어서 기분 좋게 분위기를 띄울 수 있는 테크 하우스 트랙이에요. 두번째 트랙 “ South Side Berlin “ 은 힙합에서 영향을 받은 곡이에요. MC 의 보컬이 댄서들을 더 밀어 붙일 수 있게 의도해 봤어요.  세번째 트랙은 조금 더 그루비하고 멜로디에 신경을 쓴 곡이에요. 그리고 마지막 트랙은 더 딥한 느낌의 곡인데 애프터 아워에서 틀 수 있는 트랙인 것 같아요.

많은 작업물을 꾸준히 발표하는 것으로 알고 있어요. 보통 영감을 어디서 얻으시나요?
전부 제 머릿속에 들어있어요. 힙합 스크레칭을 하며 브레이크, 소울, 펑크 음악을 수집할 수 있었어요. 그런데 사실 난 머리 속에서 영감이 너무나 많이 생기는 것 같아요. 난 보통 새로운 트랙을 시작할 때 어떤 방향으로 나아갈 것인지가 이미 머리 속에 생각을 하고 시작해요.

보통 트랙의 타이틀을 정할 때 특별한 이유나 방식이 있나요?
트랙의 제목은 보통 내 느낌대로 결정해요. 그 트랙을 시작하면서 느끼는 첫번째 감성이 묻어나요. “South Side berlin “ 같은 곡을 예를 들자면 이 곡은 내가 올드 힙합을 그리워할 당시에 만들었어요. 그래서 힙합 디제잉을 하던 지난 추억을 떠올리며 오래된 힙합 트랙들에서 샘플링을 가져와 만들었어요. 아마 그래서 제목에 ‘South side’를 붙이지 않았나 싶네요.

트랙을 만들 때 에이전트 본인의 스타일이 존재하나요? 특유의 사운드라든지?
물론이죠. 다만 나는 항상 다른 스타일의 음악과 사운드와 함께 조합하려 노력하죠.그래서 항상 새로운 게 창조되요. 또한 어떤 음반사에서 음반을 발매할 것인지에 따라 그 음반사의 테마를 캐치하려고 노력하죠.

지금까지 많은 레이블들에서 작업을 하신 만큼 각 레이블마다 차이점에 대해서도 이야기해본다면 재밌을 것 같아요. 이렇게 다양한 레이블과 함께 일하는 것의 장점이 있다면?
모든 음반사는 그들만이 좋아하는 사운드 그리고 본인들이 가고자 하는 방향을 가지고 있어요. 레이블 회사마다 특징적인 팔로워 집단을 갖고 있기 때문에, 자신의 음악 성향과 맞는 음반사에서 릴리즈를 하고 서포트를 얻는 것은 중요한 일이에요. 이것은 아티스트를 더 많은 리스너들에게 들려줄수 있는 좋은 기회이기도해요. 나는 Coccon , Desolat , Moon Harbour 등 많은 음반사들에서 발매하며 나의 팔로워를 키워나갔어요.

맞는 말이에요. 음악시장에 관해 얘기를 해보자면 지금은 디지털 시장이 커져서 예전 음악시장과는 많이 달라진 같아요. 굉장히 오랫동안 뮤지션으로 살아 오셨는데 지금의 디지털 시장 예전 비교해보자면 어떻게 생각하고 계실지 궁금해요.
디지털 마켓이 커지기 전까지 나는 레코드 샵에서 많은 뮤지션들과 어울리는 것을 정말 좋아했어요. 예를 들자면 우리 동네에 레코드샵이 하나 있었는데, 그 곳에는 매주 수요일 토요일마다 새로운 레코드 들이 들어왔죠. 그 날마다 찾아 가서 새로운 사람들을 만나고 서로의 영감을 공유했어요. 그러나 이제는 음악을 너무나 쉽게 다운 받을 수 있잖아요? 많은 사람들이 좋은 음악을 들을수 있다는 좋은 점이 있지만 난 아직도 레코드 샵에서 사람들과 문화 교류를 하던 시절의 감성이 그리워요.

문화를 나누고 함께 한다는 것은 굉장히 중요한 같아요.
물론이죠. 이런 교류가 마켓을 키우고 만들어가는거에요.

음악을 하기 전에는 어떤 일을 하셨고 지금도 음악 외에 하고싶은 들이 있으시다면?
나는 미디어 디자이너 이기도 해요. 지금도 일을 조금씩 하고 있죠. 또한 나는 의류에 관심이 많아서 티셔츠를 만들기도 해요. 이 또한 언젠가는 브랜드화 시킬 계획을 가지고 있어요. 그런 다음 정말 한국을 또 방문하고싶어요. 두고보죠!

소중한 시간 내줘서 너무 고마워요 에이전트! 빠른 시일 내에 다시 만날 수 있기를 바래요![/vc_column_text][/vc_column][vc_column width=”1/2″][vc_column_text]Hi Agent! Finally you have time to interview with us! I know you’ve been so busy with your tour schedule. How have you been doing these days?
Thank you. I am doing good. I just finished my winter touring in Mexico, Brazil, the Dominican Republic and Thailand.  Now I’m finally back in Berlin and spending some time relaxing in my studio.

Ive heard that you started your musical career as a hip-hop musician. Would you tell us more about that?
Yes, I did start my music career with hip-hop, more specifically at a Wurzburg-located techno club by the name of Airport. Sadly, it is now closed, but was one of the most famous clubs in the scene at the time. They had a hip-hop zone, and I started my career as a DJ there. They always had big name gigs such as Carl Cox and DJ Rush, and so as time went on, I became influenced and interested in techno music.

I remember you having a gig in Korea! What was your first impression about the Korean club culture?
First, as you may know, I am a big fan of Asia. I traveled many parts of Asia before, but Korea was very special. People were so open minded and blasé here, and I also felt that Koreans had a mixture of western touches in their Asian personalities. The club scene was so stylish too. I saw a lot of cool people going super wild. I really want to mention about my friend Ehyun from Korea! He played such a great warm up set for me.

Glad you enjoyed your stay here. I heard your new release is coming out from Get Physical music. Would you tell us about the EP?
It’s a four-track album called “Can you dig it?.” It’s also the main title’s name as well. The aforementioned track is a steamy tech house burner with vocals that result in a overall euphoric sound. The second track is called “South Side Berlin”. You can feel some hip-hop influence from this track. My intent was to make the MC vocal heat up the crowd. The third track is more groovy and I put a lot of effort on the melody. Finally, the fourth track is a super deep one for relaxing in the after hours.

I see you are releasing lots of material. Where do you get all the inspiration?

My main inspiration all comes up in my head. I’ve been collecting breaks, soul and funk music since I started scratching and I think I have too much imagination in my head. I usually know which direction I want to work on when I start producing tracks.

Is there a special way you choose the titles for your tracks?
Track names come to my mind in spontaneous ways as well. It usually goes with the first emotion that I feel when I start making a track. For example, “South Side Berlin” was made in the period when I was missing nostalgic hip-hop tunes, so I brought some samples that reminded me of the good old memories when I used to DJ hiphop. Maybe that’s why I put ‘South side’ in the title.

Do you have a signature sound or a signature style?
Of course, but I always try to combine mine with different styles. That is how I attempt to create distinctively different sounds. Also, depending on the recording label, I try to catch the main theme or color that represents them well.

Speaking of labels, I see you have released from lots of them. Can you define the difference between each of them? Is there a particular reason you work with multiple labels?
Every label has it’s signature sound and a different approach. It’s important to work with the right ones that really fit your track, because every label has it’s own distinct followers. They are a good way to introduce yourself to different listeners. I’ve released my works with Cocoon, Desolat, Moon Harbour, and this eventually expanded the number of my followers exponentially.

I absolutely agree. Let’s move on to the music industry these days. It has changed so much and expanded beyond comparison. Since you’ve been in the industry for such a long time, what are some differences between the old days and the current digital markets?
Before the digital market became so huge, there were many record shops people used to go regularly. What I really liked about that was the fact that I could meet amazing people who loved music every time I visited a record shop. People gathered every Wednesday and Saturday, because new records came in at that time. All the people I met were such great inspirations for me. Nowadays, however, it’s so easy to download mp3 files. This might be beneficial for people who have limited access to good music, but I’m still missing the good old days when I used to mingle with my friends at the shop.

I see it’s so important to have a chance to exchange and enjoy the culture all together.
Yeah. That’s what builds the whole scene.

Do you have another career besides music? Is there something else you would like to try now or in the future?
I used to work as a media designer, and I still do some projects now. I’m also very interested in clothing, so I sometimes print my own t-shirts, too. I’m planning of making my personal brand someday. Then I’ll maybe have another chance to visit Korea again. We will see!

Thanks for your time agent! Hope we can meet soon.[/vc_column_text][/vc_column][/vc_row][vc_row][vc_column width=”1/1″][vc_column_text]

Brought to you by Golmokgil – Underground music in Seoul, South Korea
서울의 언더그라운드 음악을 여러분에게 소개합니다. – 골목길

[/vc_column_text][/vc_column][/vc_row]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