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4 Yard One / Tryst

[vc_row][vc_column width=”1/1″][vc_column_text]

[/vc_column_text][/vc_column][/vc_row][vc_row][vc_column width=”1/1″][vc_column_text]


Yard One / Tryst – Instagram

제가 15-16살 때 쯤 친구들이 하우스와 테크로를 소개시켜줬는데 이맘때 쯤 저는 Ricardo Vilalobos와 Sven Vath 와 같은 디제이들을 보려고 런던에서 클럽을 다니기 시작했고 바로 매료되었어요. 이 때부터 지금까지 끝나지 않는 음악과 디제잉의 발견의 길을 걷고 있는 것 같아요“.

I was introduced to House and Techno, mainly minimal music by friends when I was around 15/16, I started going out in London around this time seeing DJʼs like Ricardo Villalobos and Sven Vath and got instantly hooked, Iʼve been on a never-ending path of discovery ever since in terms of finding music and DJing“.

organized & edited by Spencer

Jump to english on mobile

[/vc_column_text][/vc_column][/vc_row][vc_row][vc_column width=”1/2″][vc_column_text]

만나서 반가워요, 간단히 소개를 부탁해요.
저희도 만나서 반가워요, 이런 자리를 만들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저희는 Yard One / Tryst라고 하는 저 (Jordan Bruce)와 Larry Jones의 콜라보 프로젝트이고, Tryst 프로젝트는 저의 부인인 Enhua도 피쳐링하고 있어요. Yard One은 딥 하우스, 미니멀과 그리고 조금의 테크노에 중점을 두고, 지난 몇년 동안 주로 저희의 레이블인 Tact Recordings / Tactics labels과 더불어 Unclear Records, Sounds of Vast와 같은 레이블을 통하여 발매해오고 있 어요. Tryst는 조금 더 앰비언트와 덥 테크노 적인 요소를 지니고 있고, 데뷔 프로젝트였던 ‘Issho’가 작년 Apparel Tronic을 통해 발매되었어요. 
 
 
디제이부터 프로듀서, 디렉터, Cinthie를 서포트하는 것까지 여러가지 일을 하시는 것 같네요. 업무량이 굉장할 것 같은데 밸런스는 어떻게 맞추시죠?
시간이 지나면서 제가 하는 일들이 연결되어 있는 것처럼 보이기 시작했는데, 현재는 일렉트로닉 음악 씬에서는 충 분히 바쁠정도로 참여하고 있어요. 프로모션의 관점에서는 제가 같이 작업하는 아티스트와 레이블을 제가 개인적으로하는 프로듀싱이나 디제잉 일보다 항상 우선 순위에 둬요. 음악을 만드는 것은 제가 항상 여가 시간에 해왔던 일이었는데, 시간이 지나고서야 제가 세상과 공유하고 싶은 음악을 만들기 시작했죠. 그동안 저희가 많은 것들을 해왔지만, 밸런스에 있어서 저의 개인적인 커리어는 일상의 굉장히 작은 부분을 차지해요. 
 
음악은 어떤 계기로 시작하게 되었나요?
제가 15-16살 때 쯤 친구들이 하우스와 테크로를 소개시켜줬는데 이맘때 쯤 저는 Ricardo Vilalobos와 Sven Vath 와 같은 디제이들을 보려고 런던에서 클럽을 다니기 시작했고 바로 매료되었어요. 이 때부터 지금까지 끝나지 않는 음악과 디제잉의 발견의 길을 걷고 있는 것 같아요. 프로듀싱쪽은 제가 로직 프로를 사고 얼마 있지 않아서 시작하 게 되었는데, 지난 10년 동안 다양한 가명으로 활동해 오고 있어요. 가장 최근의 결과물은 Yard One이고 Tryst는 그냥 제가 제일 자랑스러운 작업물이에요. 
 
뮤지션이 되기까지에 가장 영감을 준 인물은요?
딱 한 사람으로 지목 할 수 있는지 모르겠네요. 저는 좀 더 스타일과 크루를 영감 삼아 왔던 것 같아요. Lawrence, John Roberts, Efdemin와 같은 Dial Records 크루가 음악에 있어서 많은 영감을 줬고요, Christopher Rau, Smallpeople, Julius Steinhoff와 STL 같은 Smallville crew도 마찬가지로 제게 많은 영향을 끼쳤어요. 이런 딥하우스, 덥 테크노, 미니멀 같은 스타일로 인해 저만의 음악을 시작하게 된 것 같아요. 
 
자신만의 시그니처 사운드나 스타일이 있나요?
Yard One 프로젝트 같은 경우에는 음악에 항상 딥한, 리스너가 하나의 경험을 하게 하는 그런 요소가 있는 것 같아요. 그래서 ethereal pad, evolving pad, modulating frequency와 atmostpheric이 자주 등장하기는 하는데, 댄스 음악도 좋아해서 드럼 그루브도 항상 존재해요. Tryst의 경우엔 모든 트랙이 세계 어딘가에서 녹음된 필드 리코 딩으로 시작되는데 예를 들어 데뷔 작업이었던 ‘Issho’는 저랑 제 와이프가 신혼 여행 때 도쿄와 교토에서 녹음한 리코딩을 기반으로 이루어졌고 확실히 더 앰비언트 해요. (링크) 사실 이 프로젝트가 얼마 전 스포티파이에서 100만 스트림을 넘었는데 저희가 단순하게 나중에 기억하고자 만든 것이 이렇게까지 크게 된 것이 신기해요. 
 
 
가장 최근 발매한 음악에 대해 소개해주세요.
가장 마지막으로 했던 작업은 오사카의 레이블인 Scaffolder Recordings로 카세트 테잎을 릴리즈 한 것이에요. 프 로덕션 이름 두개 Yard x Tryst 를 나누어 작업했고 ‘Sonic Excrusions Tape’라는 이름으로 발매했어요. (링크) 모든 트랙이 앞서 말한 것 처럼 필드 리코딩을 기반으로 만들어졌고, Yard One의 그루비한 일렉트로니카와 Tryst의 명상적인 사운드 사이를 왔다 갔다하는 것 처럼 구성 되었어요. Tryst의 앰비언트한 사운드로 시작해서 천천히 댄서블한 음악으로 넘어간다던지, 밤새 음악을 틀면서 두 개의 가명을 번갈아가며 체험할 수 있는 기회가 왔으면 좋겠어요 
 
이번 골목길 믹스에 대해서도 설명 부탁드려요.
이 믹스는 저희의 음악적, 그리고 디제이로써의 현재 행보를 잘 대표해 주는 것 같아요. 자희 자체 프로덕션을 감정 적인 딥 하우스, 테크노, 덥한 사운드 사이에 많이 섞어보았어요. 
 
작업할 때 보통 영감은 어디에서 얻나요?
거의 모든 영감은 다른 사람들의 음악을 들으면서 얻는 것 같요. 저는 정말 하루 종일 음악을 듣고, 매달 판을 사고 항상 다른 아티스트의 믹스를 들어보거나 새로운 것을 찾아요. 그리고 하루 하루 만나고 얘기 나누는 사람들이나 시각적으로 보여지는 것들을 통해서 일상적인 영감을 얻고, 여행도 물론 Tryst에 엄청난 영감을 줬어요. 
 
그럼 가장 좋아하는 음반은요?
하나만 고르기 정말 어려운데 John Roberts의 “Glass Eights”, Efdemin의 데뷔 앨범, Move D & Benjamin Brunn의 ‘Songs From the Beehive’ 같은 Dial Records나 Smallville의 초창기 앨범들을 아직도 제일 좋아해요. 
 
서울에서 공연할 계획은 아직 없나요?
정말 하고 싶어요. 제 와이프가 사실 한국인이라서(!) 올해 서울에 있는 가족들을 보러 갈까 하는데 기회가 돼서 공연 도 할 수 있게 되면 정말 좋을 것 같아요. 최근에 서울의 음악씬이 많이 발전해 온 것 같은데, 이 로컬 씬을 체험하고 그 속의 사람들과 같이 이런 음악에 대한 열정을 같이 공유하고 싶네요. 
 
가까운 미래에 계획이 있다면요?
발매 준비 된 Yard One 트랙들이 몇 개 있는데 다른 두개의 EP들과 같이 조금의 조정기간을 거치고 있는 중이에 요. Tryst의 경우는, 최근에 이탈리아 사르다니아에서 새로운 녹음을 많이 해와서 지금 다음 프로젝트 작업 중에 있 어요. 많은 것들이 곧 준비 될 예정이니 많은 관심을 가져주셨으면 해요! 초대해줘서 다시 한 번 감사드리고, 믹스 도 잘 들어주시길 바라요!

[/vc_column_text][/vc_column][vc_column width=”1/2″][vc_column_text]

Nice to meet you! Can you briefly introduce yourself?

Likewise, thanks so much for having us. Weʼre Yard One / Tryst, a collaborative project between myself (Jordan Bruce) and, Larry Jones, the Tryst project also features my wife Enhua. Yard One focuses on Deep House, Minimal and some Techno and weʼve been releasing material for a few years now, predominantly on our own Tact Recordings / Tactics labels but also on labels like Unclear Records, Sound Of Vast and more. Tryst employs a more Ambient and Dub Techno aesthetic and the debut project ‘Isshoʼ was released last year on Apparel Tr 

It seems that youʼre managing several businesses-DJ, producer, director, caring Cinthie. How do you keep your balance between them?

Yeah everything seemed to become connected over time and now I have plenty to keep me busy in terms of involvement in the electronic music scene. For me the artists and labels I work with from a promotion aspect will always take priority over what I do personally as a producer or DJ. Making music is something Iʼve always done in my spare time and over the years Iʼve started to make material Iʼm happy to share with the world, weʼve managed to achieve a lot over this time but in terms of a balance my own career takes up a small portion of my daily life. 

How did you get into music(DJ/producing)?

I was introduced to House and Techno, mainly minimal music by friends when I was around 15/16, I started going out in London around this time seeing DJʼs like Ricardo Villalobos and Sven Vath and got instantly hooked, Iʼve been on a never-ending path of discovery ever since in terms of finding music and DJing. The production side of things came shortly after when I bought Logic Pro, Iʼve worked under various aliases over the past ten years but the most recent output as Yard One and Tryst is the stuff Iʼm most proud of. 

Who the most inspired you to become a musician?

Iʼm not sure I could pinpoint one person in particular, I think I followed more of a style and a crew of people as inspiration, the Dial Records crew like Lawrence, John Roberts and Efdemin have always been a huge inspiration for me musically, and also the Smallville crew like Christopher Rau, Smallpeople, Julius Steinhoff and STL. This kind of Deep House, Dub Techno and Minimal style was what drove me to start working on my own music. 

Do you have a signature sound or a signature style?

For the Yard One project I guess our music always has some deep elements, we like our music to take you on a trip, so ethereal, evolving pads, modulating frequencies and underlying atmospherics are often present but we also love dance floor music so a dusty raw drum groove is always there to keep things moving. For Tryst, every track starts with a field recording taken from somewhere in the world, the debut ‘Isshoʼ was based around recordings me and my wife took in Tokyo and Kyoto, Japan on our honeymoon, this project is more ambient leaning for sure and it actually just surpassed a million streams on Spotify (link)  which was pretty amazing for us to see since this was just something we made as a memory for ourselves to look back on. 

Can you explain your latest release?

The last thing we did was a cassette tape release on Scaffolder Recordings, a label from Osaka, Japan. It was a split between both production names Yard x Tryst and was called the ‘Sonic Excursions Tapeʼ (link), all of them were based around field recordings again and it runs like a call and response bouncing between the two different styles, some groovy electronica stuff as Yard One and some meditative sounds as Tryst. Iʼd really love to have the opportunity to play all night long some time soon and explore both aliases, start the night with Trystʼs ambient sounds and gradually move towards more upfront dance floor stuff. 

Can you explain this mix?

The mix stands as a pretty good representation of what weʼre doing both musically and DJ wise at the moment, weʼve weaved in many of our own productions amongst a dynamically evolving array of emotive deep house, gritty techno and dubbed out sounds. 

Where do you get all the inspiration?

I think the majority of inspiration comes from listening to other peoples music really, Iʼm listening all day, buying records every month, constantly checking out other artists mixes and seeing whatʼs new, but thereʼs also the daily inspiration from people you meet and talk with, things you see, travel is of course a huge part of the inspiration for Tryst since the recordings make the framework for the music. 

What is you favorite record?

Very hard to pick just one but some of the earlier albums on Dial Records and

Smallville are still my favourites such as John Robertsʼ ‘Glass Eightsʼ, Efdeminʼs self-titled debut and Move D & Benjamin Brunnʼs ‘Songs From The Beehiveʼ. 

Have any plan to have some gigs in Seoul in the future?

We would really love to, my wife is actually Korean so weʼre hoping to come and visit some family who are living in Seoul this year, if any opportunities came up to play it would be a dream come true, Iʼd love to explore the local scene and have the opportunity to share our passion with the people involved in it. It seems like things have really picked up in the city in recent years. 

What is your plan near the future?

We have a few Yard One trackʼs ready to release, weʼre just working out whats working together and setting up the next two EPʼs. For Tryst, we just took a little trip to Sardinia, Italy and made a bunch of new recordings so weʼre currently working on the next project around those so plenty of stuff in the pipeline for those who are interested. thanks again for having us and we hope you enjoy the mix.

[/vc_column_text][/vc_column][/vc_row][vc_row][vc_column width=”1/1″][vc_column_text]

Brought to you by Golmokgil – Underground music in Seoul, South Korea
서울의 언더그라운드 음악을 여러분에게 소개합니다. – 골목길

[/vc_column_text][/vc_column][/vc_row]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