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t 08

GOLMOKGIL Mixtape #23 – KINGMCK

[soundcloud url=”https://api.soundcloud.com/tracks/171175170″ params=”color=ff5500&auto_play=false&hide_related=false&show_comments=true&show_user=true&show_reposts=false” width=”100%” height=”166″ iframe=”true” /]

안녕하세요. DEADEND MOVEMENT에서 DJ/Producer를 하고 있는 KINGMCK(킹맥)입니다.
Hello, I’m KINGMCK – a member of DEADEND MOVEMENT and DJ/Producer.

Read the interview….

안녕하세요. 골목길을 위해 Mixtape을 만들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어떤 분위기나 그루브를 만들고 싶었는지 등에 대하여 설명해줄 수 있는가?
예전에는 House와 Techno라는 장르 틀 속에서 활동을 하였는데, 어느새 둘러보니 내가 어릴적에 좋아하고 열광하던 하우스뮤직씬이 많이 사라진것 같아서 아쉬웠던 찰나에 “golmokgil” 믹스를 넘겨주기로 한 데드라인이 다가오고 있었다. 마침 House, Deep House, Nu disco 등의 음악들을 베이스로 하는 B1 Lounge Club에서의 스케쥴이 있어서 당일 현장 분위기에 맞춰서 음악을 플레이하였고, 그것을 레코딩하였다.

어떻게 디제이를 시작하게 되었는가?
어릴 적 친구들이랑 garage band도 만들어보고 음악을 하고 싶었는데 Linkin Park의 Joe Hahn을 보고 DJ를 시작한것 같다.

당신에게도 베드룸 디제이에서 라이브 디제이로 넘어가는 시기가 있었을 것 같다. 그 때의 이야기를 해보자면?
내가 디제이를 처음 시작했을때는 유투브를 보고 배운다거나 어깨 넘어 보고 배울 수 가 없는 환경이였다. 근데 Linkin Park의 Joe Hahn과 같은 스크래칭, 저글링을 하는 Turntablist가 되려고 노력하여도 잘 되지를 않던 중 집에서 저가형 베스탁스 턴테이블 세트와 믹서가 먼지만 쌓여가고 있었다. 많은 할리우드 영화에 나오듯이 부모님이 주말여행에 떠나시고 집이 비면 친구들은 파티를 하였고, 그때 음악 틀 사람이 없었기에 디제이를 하며 믹스를 배워나갔다. 지금 생각해보면 실력이 매우 형편없었다.

혹시 라이브 디제이 혹은 레지던트 디제이를 꿈꾸는 베드룸 디제이들에게 조언을 준다면? 
라이브 디제이건 레지던트 디제이건 모두 다 해봐야 한다고 생각한다. DJ라는건 평생 공부해야 하는거라고 생각하는 나로써는 다양한 무대, 그리고 다양한 환경에서 부딛혀가며 자기 내공을 쌓는게 결국엔 최고의 DJ를 만든다고 생각한다.

당신의 음악 색깔을 정의해보자면?
나는 open format인 것 같다. DJ를 처음 하고 싶게 만든건 House라는 장르였으며, 자연스럽게 Electro, Techno와 같은 장르들도 건들게 되었다. 허나 EDM이라는 새로운 명칭이 생기고 댄스뮤직이 유치해지기 시작한 다음부터는 차마 내가 좋아하지 않는 음악을 트는게 싫었다. 자연스럽게 다른 서브비트 장르들을 듣던 시기였으며 어렸을때부터 꾸준히 좋아하던 힙합 베이스 비트 씬들의 움직임이 좋아 Hip hop, Trap, Twerk와 같은 장르들에 몰두하게 되었다. 나의 음악 성형은 잡식이며, 다른 속도, 다른 장르인 트랙들은 내 무대위에서 하나의 스토리로 풀어나가는게 나의 음악 색깔인것 같다.

라이브 때 항상 선그라스를 착용하는 것으로 알고있다. 팬들이 매우 궁금해한다. 혹시 특별한 이유가 있는가?
라이브 뿐만 아니라 365일 맨날 선글래스를 착용한다. 실은 보통 끼고 다니는 100% opacity의 렌즈가 아니라 60%정도라 실생활에 큰 영향을 끼치지는 않는다. 특별한 이유는 없고 어렸을때부터 선글라스를 좋아해서 수집하고 모으고 착용해왔다.

플레이할 때 좋아하는 클럽이 있다면? 그 이유는?
Cakeshop. 내가 하고 싶은 음악 모든지 다 할 수 있고 그걸 사람들이 Respect 해주기 때문.

요즘 좋아하는 곡이나 아티스트가 있는지 궁금하다.
House/Techno 씬에서는 Jimmy Edgar. Bass 씬에서는 Djemba Djemba, Ganz.

반대로 질리지 않는 명곡이 있다면?
Slick Rick Da’ Master – Jack Yo’ Big Booty (Original Mix)

혹시 음악을 만드는 일도 하는가?
그렇다. 작업물들은 soundcloud.com/kingmck을 통해서 확인할 수 있으며 조만간 싱글 트랙 릴리즈를 할 계획이다.

한국의 언더그라운드 씬에 대해서 이야기해보자. 가령 희망적이라거나 변화중이거나 그런 것들 말이다.
근 10-20년간 해외 인터내셔널 아티스트에만 집중하던 우리 클럽씬이 몇 년 전부터 로컬씬을 주목하고 그들의 움직임에 클러버들 또한 동참해가면서 한국의 언더그라운드 씬은 매우 큰 발전을 경험하고 있는것 같다. 처음에 데드엔드를 결성하고 파티를 할 때만 해도 음악틀다가 EDM 틀어달라는 클럽 관계자들의 요청이 쇄도 했었는데, 대한민국 크루로써는 처음으로 해외 투어도 다녀오고 페스티벌에서 무대를 맡아 기획하기도 한 걸 생각해보니 상황은 나아지고 있으며 한국의 언더그라운드 씬의 미래는 희망적이라고 말할 수 있겠다.

곧 투어를 떠난다. 어떤 투어인가?
투어라는 단어 사용이 좀 오글거리기는 하는데 Los Angeles, San Francisco, New York에서의 다양한 성격의 파티들로 구성된 10월 미국 투어이다. 싱글 앨범 릴리즈 전 마지막 투어가 될 것 같다.

앞으로 지속적으로 투어를 진행할 계획인가? 혹은 다른 계획에 대해서도 좋다.
다가오는 11월에는 데드엔드의 3주년 파티인데, 우리가 기획해오던 규모보다 큰 규모로 올해는 준비하고 있어서 내년 봄-여름 시즌 때까지는 투어 계획이 없다. 허나 죽을때까지 일년에 2-3 차례씩 투어를 다니고 싶은게 내 꿈이다.

감사합니다!

 

Hi KINGMCK, thanks a lot for your mixtape. Let’s speak about that. What kind of atmosphere or groove you wanted to create in your mix?
I used to play House and Techno, but recently I felt that the real House music scene in Korea, that made me go wild, has disappeared. While thinking about this, the deadline for the Golmokgil mixtape was just around the corner and I had a gig in B1 where music is based on House, Deep House and Nu Disco, so I played music that suited the mood of that day.

How did you start DJing?
Ever since I was little, I wanted to make music. I played in a garage band with my friends and later started DJing after I saw Joe Hahn of Linkin Park.

There must have been a time when you turned from a bedroom DJ into a live DJ. Can you tell us about that time?
When I first started DJing, it was difficult to learn DJing from Youtube or other DJ. While I struggled to be a Turntablist doing scratching and juggling like Joe Hahn of Linkin Park, my cheap Vestax turntable set and mixer at home were covered in dust. One day it was like in one of those Hollywood movies: my friend’s parents left the house for a weekend, so they threw a party and since there was no one but me to play music. Looking back on it now, my skills were quite embarrassing.

Are there any advices or tips you can give to DJs who wonder how to get a residency?
I think all DJs should try to work as hard as they can. DJing should be life-long studying and I believe that, eventually, experiences on various stages will make you better.

Can you define your musical color?
I’m sort of an “open format”. At first, House music made me want to become a DJ and I started to play other genres such as Electro and Techno as well. But as the new title “EDM” appeared and as I started to feel that this was childish, it was hard for me to play that kind of music any longer. I was listening to other subgenres at that time and loved the Hip Hop scene, so from then I concentrated on genres like Hip Hop, Trap and Twerk. I like all sorts of miscellaneous genres and it’s my musical colour to work tracks of different pace and different genres out into one story.

You always wear sunglasses while playing live and many of your fans wonder why. Do you have any particular reasons for that?
Not only for live sets, I always wear sunglasses. Actually it’s not a 100% opacity lens but only 60%, so they don’t seriously affect my daily life. I don’t have particular reasons for wearing sunglasses, but I just like them and collect them ever since I was little.

What’s your favourite place to play out and why?
Cakeshop – because I can play anything I want and the people there respect it..

Which tracks or artists do you listen to these days?
In House and Techno it’s Jimmy Edgar and for Bass music I’d go for Djemba Djemba and Ganz.

Is there any track that you regard as a masterpiece and never get tired of?
Jack Yo’ Big Booty by Slick Rick Da’ Master.

Do you also produce?
Yes. You can check my work on Soundcloud and I’ll release another single soon.

Let’s talk about Korea’s underground scene. Do you think there have been changes recently?
Yes, there have. Our club scene was used to focus on international artists only for the last 10 or 20 years or so, but since a few years suddenly people started to acknowledge the local scenes, too. Clubbers also participate more and our underground scene is surely progressing. When we first made DEADEND, the club staff often asked us to play EDM, but the situation got better since we went on a global tour. It was the first time a Korean crew made a global tour. I can definitely say the future of Korean underground scene is bright.

You’re going abroad again very soon. Can you tell us about your U.S. tour?
Well, I wouldn’t really call it a tour, but anyway we’re planning to throw various kinds of parties in Los Angeles, San Francisco and New York in October. It will be the last gigs abroad before my single album release.

What are your plans for the future? Are there other events coming up?
It is DEADEND‘s third anniversary party this November and since we are preparing our party on  a larger scale than before, there’s no plan for another tour until next spring season. However, it is my dream to have 2 to 3 tours every year for the rest of my life.

Thank you!

Brought to you by Golmokgil – Underground music in Seou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