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c 14

GOLMOKGIL Mixtape #51 – SUNA

[soundcloud url=”https://api.soundcloud.com/tracks/237486737″ params=”color=ff5500&auto_play=false&hide_related=false&show_comments=true&show_user=true&show_reposts=false” width=”100%” height=”166″ iframe=”true” /]

SUNA – Soundcloud – Facebook

Every since we first heard one of Suna’s out of this world dj sets, we really hoped she would make a mixtape for us. Luckily, she did and we met the co-owner and resident dj of Vurt to speak with us about the ways to express feelings through music.
그녀의 셋을 들을 때마다 우린 언제가 그녀가 골목길을 위한 믹스테잎을 만들어주길 간절히 바라고 있었다. 기쁘게도 그녀는 우리에게 시간을 내주었고, Vurt의 공동운영자이자 디제이로서 그녀가 음악을 통해 어떻게 감정을 풀이해내는지 알 수 있었다.

선아씨 만나서 반가워요! 오늘을 정말 기다렸답니다. 믹스테잎도 들어봤는데 당신이 라이브에서 어떤 플레이를 보여주는지 단번에 이해 할 수 있는 셋 이었어요. 소개를 좀 해줄래요? 
저도 반가워요! 이번믹스는 올해 할로윈 이벤트때 클럽 Vurt에서 했던  ‘No Sleep’ 컨셉으로 다시 정리 해봤어요. 사진도 그때 준비하면서 장난치듯 찍은건데 마음에 들어서 믹스 이미지로 결정했어요. 재미있게 들어주세요! 

평소 당신의 라이브를 보면 음악에 상당히 집중해있는게 보여요. 그리고 즐기고 있고요. 어떻게 그렇게 즐거울 수 있는 걸까요?
디제이를 할때 가장 즐거운점은 플레이를 하면서 집중하게되고 다른 여러생각들로 부터 자유로워질 수 있어 좋은것같아요. 온전히 플레이를 하기위한 저만의 심플하고 반복적인 패턴의 감각들과 그때 그때 상황에 따라 흐름의 방향을 정해야하는 어느정도의 긴장감만 가지고 있으면 되거든요.

정말 빠져있군요. 특히나 테크노 음악에요. 사실 서울에서는 쉬워보이지 않아요.
전자음악의 매력은 우리 인간의 알수없는 무수한 감정들을  테크놀로지의 도움으로 굉장히 고차원적인 표현이 가능하다는것. 그게 가장 매력적인것 같아요. 사운드의 공간감이나 울림 굴절 등과  여러악기의 소리를 변형시켜 좀더 자유로운 표현이 가능하고  입체적으로 느낄수며  상상력을 자극 시키기 때문에 매력을 넘어서 미래에 전자음의 영역이 어떤식으로 확장되어 나아갈지도 무척 기대되요.

디제이는 어떻게 시작하게 된거죠?
일본에서 살았을때 클럽에서  좋은 음악들을 많이 들었어요. 그때는 클럽에 가면 메인룸보단 서브룸에서 더 많이 놀았어요. 서브쪽 룸에서 나오는 음악들이 제 성향이랑 더 맞았거든요. downtempo . abstract 같은  IDM 음악 들이였는데 , 지금생각해보면 20살 나이에 굉장한 충격과 영향을  받았던 것 같아요. 서울에 돌아와서 그런음악들이 나오는 클럽을 찾았는데 그때는 투룸보단 메인룸 하나로 운영하는 클럽들이 많았고  제가 생각하는 클럽이나 디제이들은 없었어요. 그래서 취미로 이태원의 bar에서 제가 좋아하는 음악들을 플레이 하기 시작했고 오늘 여기까지 왔네요. 하하

혹시 해외에서 활동해 본 경험이 있어요? 한국과는 어떤 차이점이 있던가요?
아시아는 중국과 일본, 몽골리아 그리고 유럽의 프랑스와 영국에서 플레이를 한적이 있어요. 한국과 어떤차이점이 있는지 간단히 설명하기는 좀 어려운것같아요. 외국의 클럽들도 어떤 성향의 클럽이며 어떤목적에 의해 만들어졌는지에 따라 상황이 다 틀리기 때문이죠. 그래도 가장 기억에 남는건 몽골리아였어요. 당일날 클럽에 도착하기전까지 어떤클럽이고 어떤분위기인지 전혀 상상할 수 가 없었어요.

중국에 갔을때는 로컬 현지인보다 유럽손님이 80%였기때문에자연스럽게 플레이를 할수있었는데 몽골리아는 전혀 정보가 없는 상태였어요. 중국과 반대로 90%가 몽골리아 현지인들이 손님으로 있었고 몽골리아의 클럽은 새벽2시가되면 문을 닫는데요. 메인타임이자 마지막타임으로 플레이를 했는데 몽골리아 사람들과 저의 사이에 확실히 어색함은 있었던것 같아요. 그래도 음악의 장르는 별로 신경쓰지 않는것 같았어요. 낯선 음악을 순수하게 받아들이고 현재의 시간을 온전히 즐기는 몽골리아 사람들을 보고 많이 놀랬던 것 같아요. 정말  딱 24시간 정도 있다 바로 서울로 돌아왔는데 짧은시간동안 많은것을 느끼고 왔어요.

혹시 본인의 음악 색깔을 한 단어로 정리해볼 수 있을까요? 
SUNA! 그게 전부입니다.

요즘 가장 즐겨 듣는 트랙은 뭔가요?
트랙보다는 디제이믹스를 즐겨들어요. 최근 1~2년동안 정말 많이 들었던 디제이믹스 하나 소개할게요. Refracted 의 Podcast for T Mood 입니다. Refracted 사운드클라우드 페이지에서 들어볼 수 있어요. Ambient sound 와 techno 트랙들로 만들어진 디제이 믹스인데 Refracted 만의 굉장한 울림이 느껴져요. 꼭 들어보시길…

[soundcloud url=”https://api.soundcloud.com/tracks/42205700″ params=”color=ff5500&auto_play=false&hide_related=false&show_comments=true&show_user=true&show_reposts=false” width=”100%” height=”166″ iframe=”true” /]

언제 틀어도 지겹지않고 좋다고 생각하는 트랙은?
언제 틀어도 , 언제 들어도 지겹지 않은 트랙들은 음악을 만드는 사람의 영혼이 100%프로 담긴 트랙들인것 같아요 .

선아씨 오늘 만나서 정말 반가웠어요! Vurt에서 만납시다! 

Hi Suna, good to see you – finally. We’ve been looking forward to this interview for quite a while – and to your mix, of course. I just listened to it and it’s a pretty good capture of how you play live, I think. Was that your intention?
Thanks a lot and hi everyone! The mix, yes – I actually rearranged the tracks I played at the Vurt’s halloween event, ‘No Sleep’. The picture for this interview has been taken on the same day as well and I had so much fun at that time. I hope you can hear that and will like my mixtape.

IMG_0798

Behind the desk you are very concentrated and you look like you’re really into what you’re playing. Why is DJing so fascinating for you?
Well, it encourages me to be totally focused on music and makes me feel free from all the other unpleasant stuff you have to deal with in everyday life. I totally rely on my feelings when I play and I trust my instincts when choosing which paths to follow.

You are pretty deep into electronic music, particularly techno. That’s not very common here, how did that happen?
I think artificial sounds are very different from classical instruments and technology helps to express and trigger different emotions. Sometimes the sounds are so dreamlike that it feels like something more than reality. It can also be distorted, filtered, remixed by anyone and musicians create very unique sounds that expend our minds and imagination. I really wonder how the electronic music will develop in the future…   

How did you get into music and dj’ing?
Well, I lived in Japan for a while and you can really find interesting music in all the cities over there. Many clubs would have multiple rooms and I usually avoided the main room and stayed in the smaller ones. I always felt more excited about the downtempo and abstract music they would play there. After I went back to Seoul, I was looking for the same thing, but it wasn’t easy because most of clubs here have only one stage and where they play different music. So I went to some bars at Itaewon and played my favorite music. That was the starting point of my DJ life. [laugh]

Have you ever gone abroad to DJ? If so, what is different from here?
Well, it depends on the clubs and the club culture in these countries, so it’s really hard to answer the question in a general way. However, the most impressive place for me was playing in Mongolia because I didn’t know what to expect even right before I got there.

When you play in China, you know that there would probably be more European tourists so you know that it’s okay to play some European tracks. However, I really had no idea of clubbing in Mongolia. When I got there, 90% of guests were Mongolian and the club closed at 2 a.m. which is much earlier than in other cities. I played the closing slot(main slot at the same time) and people seemed a bit unfamiliar with me at first. I felt the was some kind of gap between us. However, as time went by, they got more and more into the music I played and as the set built up, they really enjoyed it. I was only 24 hours in Mongolia but, I had a great time and it was such an interesting moment in my life.

Can you pick a word to show your style and taste?.
SUNA! It means everything.

What’s your favorite track at the moment?
Instead of a track, I would like to recommend a mix that I enjoy for 2 years already – the ‘Refracted-Podcast for T Mood’. It’s an ambient and techno set and it has a unique flow. You should check it on Soundcloud.

And do you have an the old song or track that never get tired?
It’s so hard to pick just one, but it should be one where producers put all their feelings and soul in it. I think all producers should do that and the audience, too.

Nice to meet you! See you around at Vurt!

 

Brought to you by Golmokgil – Underground music in Seoul, South Korea 서울의 언더그라운드 음악을 여러분에게 소개합니다. – 골목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