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r 19

GOLMOKGIL Recordshop #01 – CLIQUE RECORDS

[soundcloud url=”https://api.soundcloud.com/tracks/259832433″ params=”color=ff5500&auto_play=false&hide_related=false&show_comments=true&show_user=true&show_reposts=false” width=”100%” height=”166″ iframe=”true” /]

Clique Records Website – Soundcloud – Facebook

Clique Records, started with their online shop and pop-up store, but they’re gonna open their permanent shop around Eul-ji-ro soon!
온랴인숍과 팝업스토어로 시작해 이제 곧 을지로에 그들만의 오프라인 숍을 열게될 Clique Records를 소개합니다!

주로 어떤 레코드를 판매하나요?
Clique Records에서는 주로 언더그라운드 댄스 음악을 판매합니다. 특히 작은 독립 레이블로부터 나오는 하우스, 테크노, 엠비언트, 뉴에이지, 디스코, 포스트-펑크, 뉴웨이브, 재즈 그리고 덥 뮤직 등 모든 하위장르 음악들을 소개하죠. 그리고 이번달  23일에 오픈하게 되는 오프라인 스토어에서는 중고 레코드들을 판매할 계획이고 DJ6TS가 기획할 예정입니다.

음반들을 공수해오는 과정을 설명해줄 수 있나요?
기본적으로 숍에 진열하기 한달 전에 셀렉팅을 시작하죠. 그리고 진열하게 되기까지 정말 많은 노력과 시간을 쏟아붇는 편이에요.

음반을 콜렉트하는 것과 파는 것 중 어느걸 선호하나요?
글쎄요. 상호보완적인거 같기도 해요. 사람들은 콜렉팅, 구매, 판매, 트레이딩을 동시에 하죠. 제가 하는 것들은 특히나 한국처럼 언더그라운드 음악이나 레이블들을 쉽게 접할 수 없는 곳에서 그런 것들을 소개하는데 큰 의미가 있다고 봐요. 콜렉팅과 판매 그 둘 사이를 명확히 구분지을 수 없고, 서로 상호보완적으로 저에게 행복감을 안겨분다고 할수 있죠. 물론, 레코드를 사는건 제 개인적인 영역이에요. 새로운 음악들을 찾아나서는 일은 정말로 흥미롭죠. 제가 가장 좋아하는 거 랍니다. 플리마켓이나 오래된 레코드숍에서 전혀 예상치 못한 레코드들을 발견했을 땐, 마치 미지의 세계에서 보물찾기를 한 기분이죠. 내가 뭘 얻어서 올 수 있을지 전혀 알 수 없어요.

주로 방문하는 손님들은 어떤가요? 그리고 바이널만을 고집하는 이유가 있나요?
주로 DJ 친구들, 그리고 그저 레코드를 좋아하는 사람들이죠. 물리적으로 존재하는(만질 수 있는) 바이널을 고집한다는건, 그 음악을 만든사람과 플레이하는 사람을 연결하는 어떤 미적인 매개체와 같은거에요. 과거에 언더그라운드 디제이들 사이에서는 자기가 갖고있는 트랙을 숨기기 위해 레코드 위를(정보가 적힌 면을) 가려놓곤 했죠. 최근에 Norther Soul이란 영화를 봤는데, 이런 내용이 상당히 잘 나와있어요. 물론 저는 여전히 mp3를 구매하고, 아이팟을 통해 매일 음악을 듣고있어요. 하지만 디지털 음원을 갖는다는 건 바이널을 모으는 것과는 다른 경험이에요.

당신은 오프라인과 온라인 숍을 동시에 운영중이에요. 그 둘의 차이를 어떻게 이해해야할까요?
음, 온라인 스토어로 시작했고, 여전히 운영중이에요. 오프라인은 온라인에 없는 장점을 몇개 갖고 있죠. 가령, 음악을 공유하고, 사람을 만날 수 있는 곳이기도 하죠. 또 오프라인숍은 이미 셀렉팅을 한번 거친 상태죠. 이에 대해 이야기하고 정보를 공유할 수 있어요. 추천을 받을 수 있고, 근처에서 열리는 좋은 파티나 쇼에 대한 정보를 얻을 수도 있어요. 디제이나 프로듀서에게도 만남의 장소 혹은 파티와 음악을 홍보할 수 있는 곳이기도 하죠.

어느 기사에 의하면, 최근 바이널 판매량이 증가했다고 하더군요. 그런데 8-90년대에 비교해서는 여전히 적은 수준 이기도 하죠. 한국의 시장은 어떻게 바라보시나요?
글쎄요. 일단 저는 시장 전문가는 아니에요. 물론, 세계적으로 바이널이 재조명받고, 재생산되는 레코드들이 있다는 점은 알고있죠. 한가지 아쉬운 점은 이것이 주로 큰 메이저 레이블 사에 해당되는 이야기라는 것이고, 그로 인해 작고 독립적인 레이블들의 바이널 생산 스케줄이 딜레이되고 있어요. 조금 안타까운 부분입니다. Blondie의 리이슈 앨범을 (단순히 리프레싱 했다는 이유로) 비싼가격을 지불하고 사는 이유가 뭘까요? 오리지널 앨범이 1달러에 거래되고 있는데 말이죠. 그런데 이게 요즘 트랜드입니다. 한국 역시 그 흐름을 따르고 있어요. 저는 주로 12인치의 댄스음악들을 판매중이고, 리이슈 앨범도 있긴 합니다만 그래도 찾기 어려운 것들이고, 비교적 합리적인 가격에 내놓고 있어요. 저희가 주로 거래하는 레이블들은 아티스트와 음악에 특히 신경 많이 쓰는 곳들이에요.

클리크 레코드 운영하며 가장 행복했던 순간은 언젠가요? 반대로 힘들었던 순간은요?
음악, 디제잉과 같이 내 취미와 관련된 일이라는게 즐겁죠. 그치만, 여기에 얼마나 많은 돈을 쏟아부었는가를 생각하면 좀 기분이 미묘하긴 합니다.

어렸을 적엔 어떤 음악들을 들었나요?
상당히 다양한 음악을 들었다고 할 수 있어요. 10대 때는 프렌치, 90년대 미국 힙합 음악에 푹 빠졌어요. 당시 첫 턴테이블을 구입하고, 스크래칭을 연습하곤 했어요. 12” 브레이크 비트, 힙합 판들을 꽤 모았죠. 근데 오래가진 못했어요. 먼저 일렉트로닉 음악에 푹 빠졌고, 당시에 제가 자란 프랑스의 Rennes라는 도시에서 클럽 음악악에 깊게 빠져있던 제 친구들을 따라 음악취향이 바뀌었어요.

이번 골목길 믹스테이프에 대해 이야기 해볼까요? 어떤 음악을 담았나요?
지난 여름 Clique Records를 시작할 때 쯤부터 골라두었던 하우스 레코드들이에요. 특히 클리크에서 서포트하는 레이블과 아티스트들을 소개하고 싶었어요. 가령, Rush Hour’s No Label의 OD/MB Shplittin The Shtones, Macadam Mambo의 The Pilotwings 데뷔앨범 그리고 Laton에서 발매한 Dj Sotofett의 TDD-DDRR-IPP MIX 등…

마지막으로 한국에서 좋은 음악을 들을 수 있는 카페나 바, 라운지 등을 소개해 줄 수 있나요?
(음악하는) 친구들과 어울리는걸 즐기는 편이고, 그들의 플레이가 있는 날은 서포트하러 가는 걸 좋아하죠. 특히 음악에 관해선 Baya의 플레이를 좋아해요. 그녀가 이태원 어디선가 플레이하게 되면 그곳은 개인적으로 편하게 쉬기 좋은 공간이 되죠. 특히 클럽이 아닌 공간에서라고 하면요. Curtis는 종종 한남동에 있는 Baraboom에서 플레이하곤 하는데, 그곳 역시 매우 좋은 다이닝 바에요. 특히 밤에요. Aaron과 저는 합정에있는 학쌀롱에서 TMI 파티들을 열고 있어요. 아담한 공간에 나무 바닥, 바이널 온니라는 무시무시한 정책이 있는 곳이죠. (오너인 박종학씨를 정말 존경합니다).
클럽에 관해선 Eugene이 매달 진행하는 Bish Bash Bosh를 좋아해요. 그리고 Jesse가 이태원의 Pistil에서 하는 Playlists 역시 좋아하죠. 그리고 저는 종종 이태원의 Venue/에서 플레이 하곤 하는데, 4월 23일에 제가 좋아하는 로컬 디제이인 JY CHO(Deep Circuit)와 함께 밤새도록 플레이해요.

이번 인터뷰에 응해줘서 정말 고마워요. 새로 오픈하게되는 스토어 역시 번창하길 기원합니다!

What kind of records does your shop normally sell?
Clique Records mainly focuses on underground dance music. We aim to introduce small and independent record labels from around the globe. Our selection varies from House , Techno, Ambient, New Age, Disco to Post-Punk, New Wave, Jazz and Dub, with all the sub-genres that cross in between the main ones. And with the off line store opening this month (Saturday 23rd) we will have a used records section as well that DJ6TS will be taking care of.

Could you tell us the process of importing in the records?
We basically select the records ahead every month before we stock them at the store. We put a lot of effort and time in selecting our records before they appear on the shelf.

Which do you prefer? To sell records or to collect them?
Well, i feel that both complement each other like any other things that people would be collecting, buying, selling or trading. They are a way to introduce music and labels not yet physically available in the country, which is also one of the main reasons why i’m doing this. It’s a recreational hobby that brings a lot of happiness and emotions on both side. Buying records is a personal thing but what i like the most is discovering new music while digging out, i like finding unexpected records in one of those flea markets or old dusty record stores, it’s like going on a treasure hunt, you never know what you will be bringing back home.

Who usually stops by your shop? Do you have any specific reasons for only selling vinyl?
Many of my DJ friends and record enthusiasts come around often. The physical format is about preserving a certain aesthetic of sharing music from the one who produce to the one who plays it, it’s some sort of an underground DJ culture like back in the days when djs would hide the label by covering it to keep the name of the track secret from other DJs. There’s a very good movie I’ve watched recently that explains it quite well called Northern Soul. I still buy mp3s and listen to music everyday on my iPod but owning a digital file is not the same experience than having it on wax.

What is the difference between an online and offline record store?
Well, I started with and still run an online store but Offline has all the advantages, in my opinion that online doesn’t and music is all about sharing and meeting people. A store filters music, you can talk and exchange information on it, get tips on artist recommendations and just other cool things like parties and shows happening in the city, it’s also place where local djs and producers can meet, promote their gigs as well as their music.

A certain article reports that the sales of vinyl have increased recently. However, it is still far below the numbers from the 80’s/90’s. What do you foresee in the vinyl market in Korea for now and the coming years?
I’m not a big expert in market studies, but there is a big rise on reissuing and repressing records with the big majors massively booking the pressing plants around the world, which ultimately affects in the small and independent record labels on their release schedules which is a bit sad. What’s the point of buying a re-issue of a Blondie album at a very expensive price when the original is sold for a dollar bin at the drift store? It’s a big trend everywhere and i feel Korea is going very much towards it, like many other things here. I’m selling mostly 12 inches and dance floor oriented records, and the re-issues we sell are of some hard to find gems that become finally available at an affordable price. The labels we carry are usually the work of dedicated heads that cares about the artists and their music.

<Vinyl sales may be rising, but have you seen who’s buying it?>
– The Guardian

What are the happiest moments of owning a record store? What are the hardest ones?
It’s all about doing something related to my favorite hobbies. Music and djing but i sometimes get nervous when i see how much i’ve spent on those.

What are you used to listen to in your young ages?
I grew up listening quite different style of music and got really into french and 90’s US hip-hop in my teenage time, i also bought my first pair of turntables and i was practicing scratching, i mostly collected breakbeat records and 12” hip-hop but this didn’t last very long. I got into electronic music and my musical taste changed quite a lot through my friends who were deeply involved in the club music scene of the city i grew up in Rennes, France.

Let’s talk about your Golmokgil mixtape. What can we expect from it?
It’s a blend of some of my favorites house records i picked from the shop since i started Clique last summer. I wanted to introduce some of the labels and artists we support such as OD/MB Shplittin The Shtones on Rush Hour’s No Label, The Pilotwings debuts on Macadam Mambo and Dj Sotofett’s TDD-DDRR-IPP MIX on Laton.

Could you recommend some cafes, bars, or lounges to listen to good music in Korea?
I like to spend time with my friends, so whenever they play out i like to go and support them. I know music wise it was great when Baya played at this venue in Itaewon, it was the best spot to hang out and chill if you were concerned about the music surrounding you in a non club environment. Curtis sometimes play at Baraboom in Hannam-Dong and it’s quite a nice dinning/bar to kick in the night. Aaron and I held the TMI parties at Haksalon in Hapjeong which is a great little spot with a wooden floor and a vinyl only music policy (the owner Pak Jong Hak is the man!).
Club wise i like to go party at the Bish Bash Bosh that Eugene holds every month. The playlists is run by Jesse at Pistil in Itaewon. I sometimes play at Venue/ where i’ll be going all night with one of my favorite local DJs, JY CHO(Deep Circuit) on the night of the 23rd of April.

Thanks for your time today and good luck with your new offline shop!

 

 

 
Brought to you by Golmokgil – Underground music in Seoul, South Korea 서울의 언더그라운드 음악을 여러분에게 소개합니다. – 골목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