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4 Soolee

[vc_row][vc_column width=”1/1″][vc_column_text][/vc_column_text][/vc_column][/vc_row][vc_row][vc_column width=”1/1″][vc_column_text]

SooleeSoundcloudWebsiteFacebook Page

Soolee 는 More than Less 레이블 오너이자 Less n Less 레이블/에이전시의 공동 설립자이다. 한국의 언더그라운드 테크노 씬에서 DJ / Producer 로 활동하고 있다.

Soolee heads the More than Less label and is a co-founder of the Korean techno label/agency Less n Less. He is an ambassador of the underground techno scene as a DJ, Producer, and label head. Soolee was a former resident DJ of club Quadro / Keu Keu in Seoul.

[/vc_column_text][/vc_column][/vc_row][vc_row][vc_column width=”1/2″][vc_column_text]디제이를 할 때 가장 즐거운 점은?
모든 조건들이 잘 맞아 떨어지는 때가 있는것 같다. 흥미로운 클럽, 흥미로운 사람들, 같이 음악을 플레이하고 있는 DJ들, 그런 것들이 내가 좋아하는 음악으로 연결될 때, 그때가 가장 즐겁다. …

디제이를 시작 하게 된 계기는?
NY 에서 사운드 디자인을 공부하던 중에 평소에 관심있던 DJing 을 배웠다. 나는 어렸을때부터 Electronic Music Production 을 공부했는데, 항상 Live Electronic Performance 에 고민이 많았고, 그때 Djing 이라는 형태의 퍼포먼스가 실마리를 풀 수 있는 계기가 될것 같았다. 그래서 시작했다.

해외에서 활동해 본 경험은? 한국과는 어떤 차이점이 있나?
별반 다르지 않은것 같다. 몇몇 도시들은 환경이 굉장히 좋아서, 다양한 음악과 장르가 공존하며 어느 하나가 메인 스트림이 되면 대안적으로 새로운 언더그라운드가 떠오르면서 발전을 하는 반면에 서울은 그런면에 있어서 상당히 더디거나 지나치게 급진적인것 같다. 이 곳 사람들은 대부분 유행에 민감해서 하나의 유행이 생기면 빠른 속도로 기반 환경들이 바뀌어 나간다. 전통적이거나 메니아를 갖는다는 부분에 있어서 어려움이 많다. 클럽이라는 장소들이 상업적인 부분과 연관이 많다보니 클럽이 추구하는 음악성향 색깔 자체가 유행에 집착할 수 밖에 없는 이유도 이런것에 있는것 같다. 하지만 몇몇 제도적인 개선이 있다면 발전 가능성도 많은 도시라고 생각한다.

현재 한국의 언더씬에는 어떤 변화가 있다고 생각하나?
예전에는 클럽문화는 홍대라는 지역의 울타리에 있었다면, 홍대 클럽씬이 강남으로 갔다가 이태원으로.. 지역적으로 분리되어 가면서 또 미디어나 페스티벌을 통해 이제 많은 사람들이 DJing 이나 클럽에 대해 잘 알고 있다. 하지만 모든 클럽과 DJ 가 똑같다고 생각하는 인식이 항상 자신의 음악을 하고 있는 DJ들을 힘들게 하는것 같다. 하지만 특별한 색깔을 유지하면서 새로운 색깔을 만들어 내고 있는 Mystik 과 Cakeshop 같은 클럽을 보면 언더그라운드 씬도 계속 발전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본인의 음악 색깔을 간단히 정의해본다면?
간단히 말하자면, Experience of sound experiment. 다른 키워드로 얘기하자면 Minimal, Texture, Deep, Heavy 정도 될것 같다.

프로듀싱이나 작곡활동도 하고 있는지?
주로 해외 레이블들과 현재 운영하고 있는 레이블을 통해서 Techno 앨범들을 내고 있다. 국내에서는 House, Electronica 등의 음반들을 냈었다. 정규앨범은 Commercial 한 부분도 가지려고 노력했는데, 점차 음악적인 취향이 높아지면서 내가 정말 하고 싶은 음악들을 하는 편이다. Future Jazz 라는 미디어아트 퍼포먼스 밴드를 하고 있고 그외에 영상음악 등의 일도 하고 있다. 현재까지 정해진 릴리즈는 4월 말 Alex Bau 의 Credo 레이블에서 Compilation 앨범에 참여한 앨범 “ICH HAB HEUTE LEIDER KEIN HOUSE FÜR DICH!” 이 발매될 예정이며, 5월 6일은 스페인의 Newrhythmic Records 에서 Cipher EP 그리고 6월에 Black Asteroid 와 함께 작업한 De-Noiser / Angst (Vinyl) 이 예정되어있다.

요즘 가장 즐겨 듣는 트랙은?
얼마전 발매된 Edit Select – Phlox 앨범과 지금 운영하고 있는 More than Less 레이블에서 곧 발매할 Transistorhead 의 음악을 자주 듣고 있다.[/vc_column_text]

[vc_column_text]언제 틀어도 지겹지않고 좋다고 생각하는 트랙은?(오래된 곡도 상관 없음)
Levon Vincent – Late Night Jam 이나 Minilogue 의 Endlessness, Floating Point 의 ARP3 같은 트랙은 하루종일 들을 수도 있을것 같다.[/vc_column_text]
[vc_column_text]본인의 레이블 Less n Less을 소개 해주세요.
Less n Less 는 거의 2년이 되어가는 에이전시이자 레이블이다. Quadro, Keu Keu 의 운영을 하면서 아티스트 부킹과 레이블 비지니스를 통해 국내외 네트워크를 만들었다. Less n Less 레이블이 추구하는 음악은 딥하우스부터 low tempo techno 까지 꽤 wide 한 편이다. 반면에 Less n Less 의 서브 레이블인 More than Less 는 그 보다 좀 더 실험적이고 Deep 한 성향의 테크노 음악을 하고 있다. 얼마전 발매한 Joton 과의 콜라보레이션은 영국의 유명한 라디오 방송인 Rinse 와 테크노 레전드인 Surgeon 을 통해 소개되기도 했고, Pacou / Pfirter / Alex Bau / Xpansul / DVS1 / Invite 등 일류 아티스트들의 서포트를 받고 있다. 곧 있으면 한국 프로듀서인 Transistorhead 와 Monoels 의 앨범들도 차례로 나올 예정이다. 우리의 목적은 퀄리티 높은 프로듀서와 DJ 를 발굴하여 국내에서 제작된 음악을 해외로 수출하는 것이다. 그 모든 계획의 시작을 Less n Less 로 시작한 것이다.

www.facebook.com/lessnless
www.facebook.com/morethanless
위에 URL에 접속하면 더 많은 정보를 접할 수 있다.[/vc_column_text][/vc_column][vc_column width=”1/2″][vc_column_text]What is your favourite aspect of DJing?
There is a special moment when the right people and musicians are together in the right place. When this blends with my favorite kind of music, that’s when I enjoy DJ’ing the most.

How did you start DJing?
I began learning to DJ when I was studying sound design in New York. At a young age, I started to learn about Electronic Music Production. I was always intrigued by Live Electronic Performance, but was nervous about performing my material live. At that time, I thought DJ’ing may be the trick to getting rid of my anxiety regarding electronic live performance. That’s when I started.

What do you think is different between the club scene in Korea and other countries?
I don’t think there’s too much of a difference. I think a lot of cities have great scenes with various genres of music that compliment one another well, including Seoul. In other cities, however, when one genre becomes main stream, a new alternative underground scene will emerge and develop quickly. Seoul is a bit different when it comes to this kind of radical change. The people here are very sensitive to trends. As soon as a new genre becomes popular, the environment’s whole foundations changes. It makes it difficult when you are trying to uphold traditions or spark excitement for something special that may not be particularly ‘pertinent’ according to a current trend. Clubs are businesses interested in succeeding, so it’s impossible not to follow these trends for the people who come to listen to music. I think Seoul has got a lot of potential to become an even better city for live music.

Do you think there has a been an evolution in the Korean underground scene?
The club scene in Hongdae expanded to Gangnam and is now also in Itaewon. After branching out and expanding into more areas in Seoul, festival promoters and other various medias outlets began to take notice of DJ’s and clubs. Some people that think that all DJ’s and clubs should and are the same make it difficult for Dj’s who want to play a variety of genres of music. However, seeing clubs like Mystik and Cakeshop that are making and sticking to their own style is encouraging. However I think there is a good evolution occurring in the Korean underground scene.

What do you think is your musical color?
To be simple : Experience of sound experiment. Other keywords would be : Minimal, Texture, Deep and Heavy

Do you also produce?
I usually release Techno albums on foreign labels or the label I am in charge of. I have also released House, Electronica and different genres in Korea. I tried to be a bit more commercial with my full-length album, but my musical tastes gradually becoming higher I always end up doing the music that I really like. I am part of a Media Art Performance Band called Future Jazz. I also do background music for videos. I am working on a number of projects at the moment. My next release will be on a compilation coming out on Alex Bau’s label “Credo” at the end of April entitled “ICH HAB HEUTE LEIDER KEIN HOUSE FÜR DICH!” After that, I will be releasing Cipher EP on Newrhythmic Records on May 6th, and a collaboration with Black Asteroid called De-Noiser / Angst (Vinyl) in June.

What is your favourite track to listen to these days?
I listen to Edit Select’s new track Phlox a lot, as well as music from “Transistorhead” that will be released soon on my other label “More than Less”.

What is the classic track that you never get tired of listening to?
I could listen day long to Levon Vincent – Late Night Jam or tracks like Minilogue – Endlessness, Floating Points – ARP3[/vc_column_text]

[vc_column_text]Introduce us to your label Less n Less.
Less n Less is an agency and a label that has been running for almost 2 years now. While managing Quadro and Keu Keu, we built a good network inside and outside Korea through bookings and label business. Less n Less focuses on everything from deep house to low tempo techno. On the other end, Less n Less sub label- More than Less is focusing on more experimental techno, with a strong deep feel to it. Recently our collaboration release with Joton was featured on a very famous Radio Station called Rinse. It was introduced by techno legend Surgeon, and also got support from big names such Pacou / Pfriter / Alex Bau / Xpansul / DVS1 / Invite. We also have releases from Korean producers Transistorhead and Monoels coming out on our label soon. Our goal is to find high quality producers and DJ’s and share music made in Korea with other countries.

www.facebook.com/lessnless
www.facebook.com/morethanless
Check our page for more information[/vc_column_text][/vc_column][/vc_row][vc_row][vc_column width=”1/1″][vc_column_text]

TRACKLIST:

01 – Lucy – Laws and Habits (Milton Bradley Remix) – [Stroboscopic Artefacts]
02 – Mod21 – Ionization – [Prologue]
03 – Guillam – Vortex – [Reaktivate]
04 – Phase – Dirto II – [Token]
05 – Elyas – Surgery – [Mudularz]
06 – Z.I.P.P.O – Symmetrica Therapy – [Figure SPC]
07 – Joton – Collision (Soolee Remix) – [More than Less]
08 – Joton – Core – [Newrhythmic]
09 – Korova – Hashima (Mike Parker Remix) – [Raw Waxes]
10 – Unam Zetineb – Presage – [Affin]

[/vc_column_text][vc_column_text]

Brought to you by Golmokgil – Underground music in Seoul, South Korea 서울의 언더그라운드 음악을 여러분에게 소개합니다. – 골목길

[/vc_column_text][/vc_column][/vc_row]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