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8 Baya

[vc_row][vc_column width=”1/1″][vc_column_text][soundcloud url=”https://api.soundcloud.com/tracks/331623565″ params=”color=ff5500&auto_play=false&hide_related=false&show_comments=true&show_user=true&show_reposts=false” width=”100%” height=”166″ iframe=”true” /][/vc_column_text][/vc_column][/vc_row][vc_row][vc_column width=”1/1″][vc_column_text]

Baya – Instagram

“제가 수년 간 팔로우해온 디제이들을 모두 장르나 시간 템포에 관계 없이 음악을 들려줬어요. 그런 모습에 영감을 받은 점이 많아 다양한 음악을 경험해 보면서 제 길을 만들어 나가려고 해요. 때때로 큰 도전이 될 수 도 있어요 – 사실 그 점이 디제잉의 매력이기도 하죠”.

“The DJs I’ve followed for many years mostly play across genres, time, tempos etc… They’ve clearly influenced my own approach. I’m just feeling my way through all sorts of interesting music and trying to discover my own path. I often find it a challenge – which is part of the attraction”.

organized & edited by Spencer

Jump to english on mobile

[/vc_column_text][/vc_column][/vc_row][vc_row][vc_column width=”1/2″][vc_column_text]

요즘 어떻게 지내고 있었어요? 몇 달 전에 제주도로 거처를 옮겼다는 소식을 들었어요.
맞아요. 해변에서 10분 정도 떨어져 있는 곳이고 오렌지 농장들로 둘러쌓인 시골이에요. 서울을 사랑하지만 제주의 평화로움도 좋아요. 반대로 조금 신나는 삶이 필요할 땐 서울에 가면 되요.

서울에 있는 우리는 당신의 바이널 셋을 너무나 그리워 하고 있어요! 제주의 디제이 라이프는 어때요?
감사해요. 여기로 옮기면 디제잉은 하기 힘들어 질 거라고 예상했는데, 이사온 지 2달 즈음 되었을 때 맥파이 브루어리(Magpie Brewery) 쪽 친구들이 자신들의 제주 브랜치에서 음악을 틀어달라고 연락을 해왔어요. 5시간의 행복한 시간을 가질 수 있었죠!

제주도가 뮤지션들에게 새로운 파라다이스가 될 수 있다고 보나요?
아마도요… 하지만 안타깝게도 제주도는 현재 굉장히 빠른 변화를 겪는 중이에요. 사실 이곳이 단순히 클러버들의 천국이 되길 바라진 않아요. 차라리 제주에 거처를 마련하고 필요하다면 서울을 왔다갔다 하는 삶이 나아보여요. 제주가 이비자 같은 파티 성지가 되지는 않았음 좋겠어요.

언제부터 디제잉을 시작했어요?
서울에서는 (지금은 Venue/로 알려진) Nana라는 바에서 2006년에  커리어를 시작했습니다. 그 전엔 영국에서 음악을 수집하기는 했고 디제이 친구들과 열심히 이런저런 클럽을 다니긴 했지만 당시엔 직접 디제잉을 할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못했어요. 전 단순히 춤추거나 특정 디제이들을 쫓아다니는 걸 좋아했어요. 기껏해야 친구들을 위해 믹스테잎을 만드는 정도였고요.

다시 서울이야기로 돌아오자면, Nana는 단순히 바에 가까웠고 이따금 와일드한 파티가 열리곤 했죠. 그렇게 시간을 보내다 보니 어느 프로모터에게 제안을 받게됬어요. 사실 저는 당시까지도 기술적인 부분에 대한 경험이 부족했어요. 어떻게 틀어야할지 감이 안잡혀 매우 불안했지만, 어쨌든 그 프로모터는 제 스타일의 음악을 찾던 사람이었어요. 그날 밤이 제가 처음으로 꽉찬 클럽에서 음악을 틀어본 날이에요. 굉장했어요. 약간 불안정하긴 했지만, 사람들이 제 음악을 매우 좋아하는 듯 했어요.  

그리고 같은 시기에 영국에 있던 친구가 DJ HIstory라는 포럼을 알려줬고, 그곳에서 발매된 ‘Last Night a DJ Saved My Life’란 책을 추천해줬어요. 많은 디제이들과 프로듀서들을 알게되었고, 서울에서 들어보지 못한 좋은 음악들을 접할 수 있었어요. 집에서 부단히 연습했고, Nana에서 정기적으로 플레이할 수 있었어요. 홍대, 이태원, 압구정 등 다른 지역에서도 파티를 열곤 했어요.

본인의 스타일을 설명해 볼 수 있을까요?
제 스타일을 굳이 말로 표현하고 싶은 지 잘 모르겠네요. 제가 수년 간 팔로우해온 디제이들을 모두 장르나 시간 템포에 관계 없이 음악을 들려줬어요. 그런 모습에 영감을 받은 점이 많아 다양한 음악을 경험해 보면서 제 길을 만들어 나가려고 해요. 때때로 큰 도전이 될 수 도 있어요 – 사실 그 점이 디제잉의 매력이기도 하죠.

디제잉을 할 때 주로 신경쓰는 점이 뭔가요?
사실 클럽에서 음악을 안튼지 오래되서 댄스 플로어를 반드시 유지하는데 초점을 두지는 않아요. 그보다는 그 공간 분위기에 맞는 음악을 고르려고 노력해요. 그리고 그 안에 음악 좋아하는 사람들 모두를 연결시키려고 하죠. 저는 사실 큰 클럽들 보다는 사람 냄새를 느낄 수 있는, 예를 들어 친구들이 주최하는 파티 같은데서 느껴지는 그런 에너지를 더 선호하는 편이에요.

레코드 수집은 어떤 방식으로 하시나요?
디깅은 언제나 즐거운 것이죠. 하지만 매우 에너지가 넘치는 네살배기 제 아들과 함께라면 쉽지 않아요. 사실 제주엔 제대로 레코드 디깅할 만 한 곳이 없기도 하고요. 디제이들이 하는 팟캐스트나 라디오 쇼들 중에 인터뷰가 함께 있는 걸 좋아해요. 트랙들을 설명해주고 그 음악이 본인에게 어떤 의미가 있는 지 이야기하는 방송들을 즐기는 편이에요. 영국에 있을 때 라디오를 굉장히 많이 들었는데 요즘 들어 영국 유머와 악센트가 그리워 졌는지 다시 찾게 되었어요. 좋은 트랙들을 발견하기 좋은 루트이기도 하고요. 듣기만 해도 고향에 있는 기분이 들어요.

누구나 이야기하듯, 건강이 최고에요. 컨디션 관리는 어떻게 하나요?
야외활동을 즐기고 아침엔 야채를 먹어요. 대부분의 요리를 맡아서 하는 남편이 곁에 있어서 운이 좋죠. 그는 저희 가족을 위해 늘 건강하고 맛있는 음식을 만들어줘요!

그럼 일상에서 기분전환 삼을 만한 취미가 있을까요?
음 질문에서는 살짝 벗어나지만 최근에 FaceBook 계정을 삭제했어요. 완전한 기분전환이었죠! 책을 더 읽으려고 하고 가족과 친한 친구들과 보내는 시간을 더 가지려고 해요. 저의 새로운 제주 라이프 스타일이랄까요!

어쩌면 중요한 질문을 너무 늦게드리는 것 같아요. 이번 골목길 믹스테잎에 대해 설명하며, 이번 인터뷰를 마무리 해보죠.
지난 6월 24일 피스틸에서 열린 Playbook 파티의 라이브셋이에요. 처음 30분은 클래식한 하우스 음악을 틀었죠. 분위기가 고조되면서 좀더 따뜻하고 다양한 음악을 틀었어요. 제가 서울에서 플레이해오던 레코드도 틀었지만, 밖에서 틀 기회가 없어 거의 집에서만 듣던 것들도 틀었어요 – 특히 그런 레코드들을 틀 기회를 준 Spencer와 Closet에게 고마워요. 어쨌든 제가 오래도록 좋아하던 하우스 음악들을 플레이해서 너무 좋았어요. 이 음악들을 소개해준 Victor, Martin, Hunee 그리고 Udo에게 고맙다고 말하고 싶어요.  G

[/vc_column_text][/vc_column][vc_column width=”1/2″][vc_column_text]

How are you these days?  As we know you moved to Jeju some months ago.
Yeah we’re deep in the countryside – surrounded by orange farms and a 10 minute drive from the coast. I love Seoul but I’d rather have this serenity as my base and the city as a getaway, than vice versa.

Seoul miss your vinyl playing a lot. How is your DJ life in Jeju?
Thanks. I expected it to come to a final end when we moved to Jeju but just 2 months after settling in, our friends at Magpie Brewery invited me to play at their event on the island. 5 hours of pure joy!

Do you think Jeju could be a new paradise for musicians?
Perhaps…  Sadly, there’s a lot of rapid development happening on Jeju. I wouldn’t like to see it turn into some kind of clubber’s paradise. Personally, I’d rather come to Seoul to get my music fix and keep Jeju just as it is :-).

Since when and how did you start djing?  
In Seoul at Bar Nana (now Venue/) in 2006. Prior to that, in the UK, I collected music, had older DJ friends and went clubbing a lot, but I never considered DJing myself. I loved to dance and follow certain DJs/music – make mixtapes for friends etc…

Shortly after playing at Nana – which was essentially just a bar that occasionally spiraled into wild parties, a promoter invited me to DJ at one of her club events. Being so technically inexperienced, I was pretty uncomfortable with the idea of it but she was persistent and looking for someone playing the sort of stuff I was into. That was my first night to play for a packed floor – fudging my way through, but everyone was really into it.

At the same time a friend in London introduced me to the DJ History forum and recommended their book ‘Last Night a DJ Saved My Life’. Through this I was introduced to many great DJs, producers and so much interesting music I couldn’t hear anywhere in Seoul. I got myself set up at home, became a regular at Nana and went on to play at various clubs in Hongdae, Itaewon, Apkujeong and anywhere friends and I threw parties.

How would you describe your djing style?
I’m not sure I want to describe my style. The DJs I’ve followed for many years mostly play across genres, time, tempos etc… They’ve clearly influenced my own approach. I’m just feeling my way through all sorts of interesting music and trying to discover my own path. I often find it a challenge – which is part of the attraction.

What do you mainly focus on while djing?
I haven’t played in clubs for a while so these days my focus is not so much on keeping a dance floor but on selecting music to best enhance the space I play in – and connecting with any music lovers in the room. I typically prefer the whole vibe and kind of music that can be played at more intimate events, especially parties run by friends, than in most clubs.

Which way do you prefer to find new records?
Well it’s great to go digging but with an uber active 4 year old it’s not always a blast. Besides, there is nowhere to dig on Jeju. I love listening to radio shows or podcasts that involve interviews with artists and give some of the context as to how a DJ got switched onto a particular record or why it’s meaningful to them. I used to spend loads of time listening to radio in the UK & I kind of returned to it in the last few years because as well as being a great way to discover music, I miss British accents & humor. It makes me feel connected to home, without actually having to be there. 🙂

You know, health is the most important thing of all. What do you usually do to stay healthy?
Be outdoors and eat veggies for breakfast. I’m lucky to have a husband who takes care of most of the cooking in our house. He makes really yummy nutritious food for us everyday. <3

Do you have any hobby to refresh your daily life?
Well not a hobby but I recently deactivated my Facebook account – that was instantly refreshing! I began reading more & love to camp with family & close friends – a new Jeju-inspired hobby.

Here is our basic, essential and the last question: about the mixtape.
This is a live set for Playbook on 24th June at Pistil in Seoul. The first half hour is mostly older house bits – it gets warmer and more diverse as the mix progresses. There are a few records I played in Seoul over the years plus some I’ve been collecting but not had many (or any) chances to play out – thanks Spencer and Closet for the opportunity! Was fun to play some house – been years since I played like that. Thanks to those who introduced me to some of the tracks here (Victor, Martin and Hunee) and Udo for the support.  G

[/vc_column_text][/vc_column][/vc_row][vc_row][vc_column width=”1/1″][vc_column_text]

Brought to you by Golmokgil – Underground music in Seoul, South Korea
서울의 언더그라운드 음악을 여러분에게 소개합니다. – 골목길

[/vc_column_text][/vc_column][/vc_row]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