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 Jenny FTS

[vc_row][vc_column width=”1/1″][vc_column_text][/vc_column_text][/vc_column][/vc_row][vc_row][vc_column width=”1/1″][vc_column_text]

Jenny FTS(Jenny From The Shop)FacebookSoundcloud

JennyFTS(Jenny From The Shop) is part of OVRTHS crew and part of the Cakeshop family.
Her style is mainly influenced by hip-hop bass music. Her career highs include playing alongside world renowned DJ Craze and DJ Snake.

JennyFTS(Jenny From The Shop)은 OVRTHS 크루 소속 DJ이며, Cakeshop Seoul의 크루이다.
힙합베이스의 음악을 주로 플레이하며, 주요활동으로는 DJ CRAZE와 DJ SNAKE의 내한공연을 함께 했다.

[/vc_column_text][/vc_column][/vc_row][vc_row][vc_column width=”1/2″][vc_column_text]이번 골목길을 위한 믹스를 간단히 소개해본다면? 
나는 힙합베이스를 주로 플레이하는 파티 DJ이기 때문에,이번 골목길 믹스 엮시 클럽에 가지않아도 그곳을 현장감을 느낄수 있는 믹스를 준비하였다.

디제이를 할 때 가장 즐거운 점은?
내가 좋아하는 음악들을 그곳에 있는 사람들과 같이 호흡할수 있다는 일은 정말 매력적인 즐거움 인듯하다.

디제이를 시작 하게 된 계기는?
우선은 원래 하고있던 클럽 케익샵 일덕분에 다양한 분야의 DJ SET을 매주 가까이에서 접할 기회가 많아졌고 음악을 사랑하고 클럽씬을 좋아하는 나에게는 신나는 주말을 즐기고 싶은 관객의 입장에서 플레이하는 DJ가 되고싶었다. 그뜻을 알고 주위의 권유로 DJ를 시작할수있는 기회를 얻었다.

해외에서 활동해 본 경험은? 한국과는 어떤 차이점이 있나?
없다. 하지만 외국생활의 경험을 바탕으로 볼때는 한국과 큰차이점은 없어보인다.

현재 한국의 언더씬에는 어떤 변화가 있다고 생각하나?
현재 한국의 언더씬은 로컬에서 활동하는 크루들의 다양한 시도와 그를 뒷받침 해주는 언더그라운드 클럽들 그리고 리스너들의 관심이 점점 늘어나는 추세다. 한국의 언더씬을 응원하는 한사람으로써 향후 몇년후에는 점점더 커질것으로 예상된다.

본인의 음악 색깔을 간단히 정의해본다면?
White. 음악 색깔을 굳이 정해 놓고 싶지는 않다 언제든지 파티튠에 어울리는 색이라면 받아들일 준비가 되어있다.

프로듀싱이나 작곡활동도 하고 있는지?
이번 Mix CD 릴리즈 하면서 ‘Jenny From The Shop’ 곡에 참여는 하였지만, 앞으로 더 배울것들이 많다고 생각한다.

요즘 가장 즐겨 듣는 트랙은?
Young Money – Trophies ft. Drake
개인적으로 2014년 최고의 곡이 아닐까 싶다.[/vc_column_text]

[vc_column_text]언제 틀어도 지겹지않고 좋다고 생각하는 트랙은?(오래된 곡도 상관 없음)
2pac – Changes
힘들때 들으면 힘이되는 곡이라 정말 아끼는곡이다.

위 질문의 답변 외에 혹시 하고싶은 말이 있다면 자유롭게 한마디.
좋은 기회를 주신 골목길에게 감사드리며, 앞으로 멋진씬이 발전하는데 작은 도움이 되었으면 하는 마음으로 더욱더 열심히 하겠습니다.
지켜봐 주세요.[/vc_column_text][/vc_column][vc_column width=”1/2″][vc_column_text]Tell us about your mix for Golmokgil.
I wanted to give a taste of That Hip Hop Bass I spin in clubs from the comfort of your chair.

What is your favourite aspect of DJing?
I love to be able to share and enjoy tracks that I love, with other people.

How did you start DJing?
While working at Cakeshop I experienced and witnessed a large variety of DJ sets every week, as a music lover and someone enjoying the club scene I wanted to have a go on the decks too.

Have you ever performed abroad? If yes any difference with Korea?
Not yet, but I lived abroad and don’t see a big difference.

Do you think there has a been an evolution in the Korean underground scene?
The freshly created underground local crews are experimenting new things, underground clubs are supporting the scene and the crowd is getting interested in the scene. As a supporter myself, I see it growing and it can only keep on going,

What do you think is your musical color?
White. I don’t want to define my musical color, if a genre fits that special party “tune” I am open to try it out.

Do you also produce?
Through my Mix CD release, I took part in the making of ‘Jenny From The Shop’, I am excited and feel there is a lot to learn.

What is your favourite track to listen to these days?
Young Money – Trophies ft. Drake
For me the best track of 2014.

What is the classic track that you never get tired of listening to?
2pac – Changes
This song really give me strength when I need it.[/vc_column_text]

[vc_column_text]Anything else you wanna say that we didn’t cover ?
Thank you Golmokgil for giving me the opportunity to do a mix for you, I will keep doing my best in the hope that I can be a part of the evolution of the underground scene. Keep an eye out for me ![/vc_column_text][/vc_column][/vc_row][vc_row][vc_column width=”1/1″][vc_column_text]

Brought to you by Golmokgil – Underground music in Seoul, South Korea 서울의 언더그라운드 음악을 여러분에게 소개합니다. – 골목길

[/vc_column_text][/vc_column][/vc_row]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