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4 XIN SEHA

[vc_row][vc_column width=”1/1″][vc_column_text][/vc_column_text][/vc_column][/vc_row][vc_row][vc_column width=”1/1″][vc_column_text]

Xinseha Official WebsiteSoundcloud

밴드 Xinseha and the Town, 그리고 dj Xinseha 로써 이미 서울에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는 그가
이번 Golmokgil을 통해 들려주고 싶었던 스토리는 무엇인가?
Xinseha is an already well known dj & producer, and also runs his own band
Xinseha and the Town in Seoul. On a rainy afternoon, we met at a terrace in Itaewon,
and he started to tell us about his story after ordering a cup of cappuccino.

[/vc_column_text][/vc_column][/vc_row][vc_row][vc_column width=”1/2″][vc_column_text]안녕하세요 Xinseha! 그동안 어떻게 지냈어요?
안녕하세요. 디제이 플레이와 밴드 공연을 함께 하면서, 요즘은 주로 작업실에서 연습하며 하루를 보내고 있어요.

아하. 근래 들어서는 어떤 작업을 하고 있어요? 연습 스케줄을 따로 정해놓고 하시나요?
짜여진 일정에 따르려 하기 보다는 그때그때의 스케줄에 따라 자유롭게 연습하는 편이에요. 그 방식대로 했을 때 결과물들이 더 괜찮은 것 같더라고요. 최근에는 보컬 작업에 흥미가 많이 생겨서 여러가지 시도들을 해보고 있습니다. 녹음도 자주 하고, 다양한 방식으로 만져보면서 접근해보려고 하는데 재미있어요.

노래를 ‘잘부른다’는 신세하씨에게 어떤 의미인가요?
곡의 분위기에 맞게끔, 또 목소리에서 분위기를 풍기게끔 하는 보컬을 좋아해요. 음정이 정확하고, 발성이 정확한것도 물론 중요한 문제지만, 때로는 곡에 맞춰 불안한 음정, 속삭이거나 찌그러지는 목소리가 더 매력있는거 같아요.

밴드문화에 익숙하지 않은 클러버들은 크루 ‘Alter Ego’를 통해 신세하씨를 알게되는 경우가 많은 것 같아요. 독자분들을 위해Alter Ego와 본인의 관계에 대해 좀 더 설명해 주실 수 있을까요?
Alter Ego는 언더그라운드 음악을 프로듀싱하고, 플레이할 줄 아는 저를 비롯한 저와 오랫동안 알고 지낸 친구들이 모여서 이태원을 중심으로 시작한 크루에요. 저 뿐만 아니라 Dj MINII, APACHI, GRAYE, GlenCheck의 JUNEONE 이 멤버로 속해있어요. 한정된 음악 스타일을 추구하기 보다는 우리가 영감을 얻고 관객에게 들려주고 싶은 음악들을 플레이하자는 취지에서 파티를 시작하게 되었어요.

그래서 파티마다 새로운 스타일을 느낄 수 있었던 거군요! 본인은 DJing과 Producing중에 어떤 것을 더 선호하는 편이라고 생각해요?
글쎄요. 언뜻 보면 비슷하지만 사실 차이점이 너무 많다고 생각해서… 프로듀싱이 절대적인 시간도 훨씬 많이 투자해야 하고, 때때로 힘든 점도 많은 것 같아요.하지만 쉽지 않은 만큼 재미도 더 있는 것 같다고 얘기하고 싶네요.

Golmokgil에서는 아티스트들의 Djing에 대해 좀 더 다양한 질문들을 하고 있어요. 최근 들어 파티들에서는 어떤 장르의 음악을 플레이 하고 있어요?
Techno, House, Funk, 제가 좋아하는 팝음악들을 섞어서 틀고있어요.

그 중 독자들에게 추천해 줄만한 트랙들이 혹시 있을까요?
Egyptian Lover – I Cry (Night after Night)[/vc_column_text]

[vc_column_text]이번 Golmokgil Mixtape을 통해 보여주고 싶은 것은 무엇인가요? 프로듀싱한 작업물들과는 다른 스타일을 시도하기도 했나요?
아니요. 오히려 제가 프로듀싱할때 많은 영향을 끼친 트랙들로 믹스를 했어요. 그래서 중간중간 제 곡도 넣기도 했어요.

기억에 남는 파티가 있다면? 파티 중 최악의 관객을 뽑자면 어떤 사람이라고 생각해요?
제가 디제이를 한지 얼마 안되었는데, 비교적 최근 행사에서 신청곡을 틀어달라고하고, 더 신나는거 틀어달라고 하더라구요. 아 이런게 디제이의 당혹감(?)이구나 를 처음으로 느꼈어요.

우리 모두가 잘 알고 있듯이, 앨범 24Town을 비롯해 Xinseha씨의 작업물들에서는 공통적인 oldschool, retro하면서도 신비로운 분위기를 느낄 수 있어요. 본인의 1980년대, 1990년대의 레트로한 스타일들은 다 어디서부터 오는거죠? 그 당시의 문화를 향유했다고 하기에는 상당히 어린 나이잖아요? (그는 이제 24살이다. )
맞아요. 그 시대를 살면서 즐긴 세대는 아니기 때문에 올드스쿨이지만 그것이 저한테 노스텔지어는 될 수 없겠죠. 학생 때 Youtube를 서핑하다가 팔구십년대의 음악들을 발견한 후, 그 시대의 전반적인 문화와 느낌에 매료됬던 것 같아요. 힙합 장르의 음악을 많이 들으면서 음악적으로나 시각적으로 많은 영향을 받은 것 같아요. 음악을 만드는 일도 그 때부터 자연스럽게 흥미가 생겨 시작하게 됬어요.

현재 서울에 디제이로써 음악을 플레이하며 동시에 Xinseha and the Town처럼 밴드활동을 병행하고 있는 아티스트는 많지 않아요. 밴드활동과 디제잉의 다른 매력들은 무엇인가요?
디제잉은 다양한 스타일의 음악들을 믹싱해 가면서 빠른 시간안에 새로운 창조물들을 만들어 낼 수 있는 매력이 있어요. 동시에 관객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하며 즐길 수도 있고요. 라이브 밴드 활동은 그에 비해 곡작업과 연습, 리허설 등 미리 준비해야 할 것들이 많긴 해요. 하지만 제 색깔을 가장 뚜렷하게 전달 할 수 있는 방식이기 때문에 즐거워요.

Dj로써 플레이를 할 때 Dj들이 공통적으로 하는 고민이 있는 것 같아요. 많은 디제이들이 성장하는 과정에서 본인이 좋아하는 음악을 틀 것인지, 관객의 선호도에 맞출 것인지 고민하는 시기를 거치죠. 신세하씨도 이런 고민의 시기를 거쳤나요?
사실 지금도 하고있는 고민이에요. 제가 좋아하는 음악만 틀고있으면, 관객들이 잘 안놀더라구요. 그래서 관객들이 좋아할만한 트랙들을 틀면 반응이 좋아지는 반면, 그뒤로의 제 플레이는 왔다갔다 롤러코스터처럼 되요. 어느땐 좋게 마무리가 지어지고, 어느땐 안좋은 분위기로 가요. 지금 당장은 제가 좋아하는 음악만 트는것과 관객의 선호도를 맞추는 것 둘 중 하나를 선택하기 보다는 둘 다 약간의 선을 지키면서 틀고싶어요. 디제이로서 더 연습해야하는 부분인 것 같아요.

홍대와 이태원 두 현장을 보고 계신 입장에서 요즈음 서울의 언더그라운드 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해요? 옳은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보시나요?
이태원을 중심으로 전자음악 씬이 많이 커진 건 좋다고 생각해요. 앞으로도 재미있는 이벤트들이 많이 생기길 바래요. 하지만 홍대의 밴드 씬을 생각해보면 아쉬운 부분도 없지 않아요. 이런 저런 이유로 인해 밴드들이 제 값을 받지 못하고 공연을 해야한느 현실이 안타까워요. 왜 개선되지 않는지 이해가 잘 안돼요

우후죽순 처럼 생겨나고 쉽게 사라지는 밴드들 때문에 기본적인 임금이 낮아지고, 이것을 관례처럼 악용하는 주최자들에게 책임이 있는 것 아닐까요. 현상황이 개선되기 위해 본인이 할 수 있는 역할이 있다면 무엇이라고 생각하나요?
음악적으로 마음이 맞는 밴드들끼리 공연 브랜딩을 계속 해나가는게 어쩌면 베뉴와, 뮤지션, 관객들에게 좋을꺼 같다는 생각이 들어요. 작년에 참여했던 CLUB BSMT RÉSIS Vol.5와 얼마전에 했던 트램폴린과의 조인트공연들은, 밴드들이 함께 뭉쳐서 이벤트를 기획하고, 관객들은 이에 더 가치있는 공연을 관람하게 되었던 것 같아요. 이게 반복된다면 더 좋은 상황이 되지않을까 생각해요.

앞으로의 행보가 가장 궁금해요. 2016년 상반기에는 신세하씨를 좀 더 자주 볼 수 있는 건가요?
4월에 싱글을 낼 예정이에요. 기대해주세요

응원하고 있을게요![/vc_column_text][/vc_column][vc_column width=”1/2″][vc_column_text]Hello Xinseha! How are things working out for you these days?
Nice to meet you. These days I’m performing with my band and doing some gigs. I’m spending most of my days at my studio practicing.

What projects are you working on these days? Are you on a fixed practice schedule?
Our practice schedule is quite free, we tend to work better with a more flexible approach. Vocal work is my main focus as of late, so I have been experimenting with many different vibes, and have been recording a lot.

In your opinion, what are qualities of a talented singer?
The textbook answer here would be to have the right tone and vocalization, but depending on the song, out-of-tine, whispering or cracking vocals can work as well. Ultimately, when a vocal part fits in with the vibes presented in the production, that is a great quality.

Many clubbers who are unaware of the Korean band scene discovered you through the “Alter Ego” crew in Seoul. What is your history and relationship with the crew?
Alter Ego was formed by five Korean DJs (myself included), that produced music and played gigs in Itaewon. We (Dj Minii, Apachi, Graye, and JuneOne from GlenCheck) were aquinted for a pretty long time. Instead of limiting our sonic abilities to a specific genre, we aimed to play music that really inspired us and wanted to share with the audience.

Oh, that explains the distinct vibes (in the sound) I was able to pick up at your parties! I know that you both sing and DJ. Which do you prefer?
They might seem similar, but they are two very distinctive things. It is hard to say, but producing is definetly more interesting, as much as it requires a lot of time and effort. It is never easy to time manage.

We (Golmokgil) actually want to focus more on the DJ side for this interview. What kind of music are you playing at parties as of late?
As mentioned before, I mix up all genres. Techno, house, funk and pop are the main genres I like to play.

Any of your favorites that you want to share with our readers?
Egyptian Lover – I Cry (Night after Night)

What did you want to show us in this Golmokgil Mixtape? Did you try something a bit different from what you usually produce?
Not really. This mix is a compliation of all the tracks that influenced my producing as of late. I also incorporated some of my own.

What’s your most memorable party? Who do you think are the worst people in the club?
My experience as a DJ is limited, since I started pretty recently, so I don’t really have a memorable party yet. At an event, someone requested me to play songs with heavier elements. At that moment I knew what all the DJs were complaining about.

In all of your released musical efforts, we can definetly pick up a heavy, oldschool, retro vibe. Where are you getting the 80’s/90’s personalities from? As your 23, you haven’t experienced the culture first hand.
I wouldn’t describe it to be nostalgia either. I used to surf on youtube and accidently stumbled across music from the 80’s/90’s and completely indulged myself into it. The hip hop culture then was what really influenced me to produce music.

There aren’t many artists in Seoul that are both part of a band, and throw parties like Xineseha and the Town. Give us some reasons on why you like the respective sides.
When you dj, by mixing different music styles together you can easily create something new. Also, it’s nice to have the crowd reacting directly to what you do. Playing Live ats a band, however, is way more time consuming because we have to keep up with all the practices and rehersals, but it’s the best way to express what we really want, so I enjoy it a lot.

There’s a certain period where you have a dilema between whether you are going to play the tracks you like or to play the songs that the crowd prefers, and I think all DJs face that at a certain point of their career. Have you ever thought about this issue?
I always think about that, even now! Sometimes when I play tracks that I like at that time, there are no response in the crowd. So then I would play a track that I think they would enjoy. Even if the vibe gets better, after that point my play goes a bit here and there like a rollercoaster. Sometime it turns out well, sometimes it doesn’t. So right now, more than taking a side in this, I am still trying to find the right balance. This is an issue I need to deal with as a DJ.

As an artist who performs in the two major music scenes in Seoul, (Hongdae and Itaewon), what do you think about the underground scene today? Do you think It’s going on the right track?
I’m very glad that the electronic music industry in Itaewon became so much bigger now and I hope that more and more events will be held by various artists and organizers. However, if I think about the Hongdae scene I do have some worries. So many bands are not getting payed enough, and I don’t understand why we aren’t addressing this issue.

I think that so many bands coming and going makes the pay wage go down, and a lot of event organizers are taking advantage of it. What do you think we should do to improve the situation?
Bands with similar tastes should work on their branding together, so there is a more positive impact on the venues, musicians themselves, and the audience. We were a part of CLUB BSMT RÉSIS Vol. 5, and as we worked with different bands and created events, which our fans reall enjoyed. If we repeat this process enough times, I think we could create a better environment.

This is the most important question. Will we be able to see more of you in 2016?
I’m planning on releasing my new single album at April! Don’t miss it.

We’ll be looking forward to it! Thank you so much.[/vc_column_text][/vc_column][/vc_row][vc_row][vc_column width=”1/1″][vc_column_text]

Brought to you by Golmokgil – Underground music in Seoul, South Korea 서울의 언더그라운드 음악을 여러분에게 소개합니다. – 골목길

[/vc_column_text][/vc_column][/vc_row]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