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ported Goodness #01 – Tvfrom86

[vc_row][vc_column width=”1/1″][vc_column_text][/vc_column_text][/vc_column][/vc_row][vc_row][vc_column width=”1/1″][vc_column_text]

TVFROM86SoundcloudFacebook

TVFROM86로 불리우는 Thoma Zander의 작업들을 주의 깊게 들어보면 여러 조각으로 해체되는 사운드들의
집합이라는 느낌을 종종 받을 때가 있다. 그의 음악에는 생생한 드럼과 베이스 라인들, 거칠고 오래된 레코드 음반의 소리들과
보컬들이 클래식한 시카고 리듬위를 춤춘다. 그 모든 것들이 한 데 모두 어우러져 놀라운 결과물들이 탄생되었다.
TVFROM86이 Popcorn 레코드와 함께 가장 최근 릴리즈중 하나인 ‘Purple People’은 이러한 감성을 담아낸 하우스 트랙이다.
이번 인터뷰를 통해 우리는 Thomas가 서울을 방문했던 첫 여행을 다시 한 번 떠올리며 서울의 언더그라운드 씬에 대한 이야기와 함께 Thomas 자신이 테크노를 따라 듣던 시작부터 하우스 뮤지션이 된 지금까지의 모든 스토리를 들을 수 있었다.

Thoma Zander aka TVFROM86 has a sound that could be deconstructed into pieces if you listen closely. Chopping up old records, hunting down drums and bass lines, vocals layered over classic throwback Chicago rhythms. It’s a mixed bag with an amazing product waiting at the end. His latest release ‘Purple People’ from Popcorn Records out of Paris, is layered in house flavor. I got a chance to ask Thomas about his first trip in Seoul, developing an underground scene, and how he went from a techno kid, to house head.

[/vc_column_text][/vc_column][/vc_row][vc_row][vc_column width=”1/2″][vc_column_text]안녕하세요 TVFROM86! 지난 5월 15일에 클럽 피스틸(Pistil)에서 플레이 한 이후 다시 이렇게 만나게 되어 너무 반갑습니다. 피스틸이 생긴 직후 가졌던 파티라 더욱 특별했던 밤이었어요. 서울을 방문한 소감은 어떠셨나요?
서울은 정말로 매력적인 도시라고 할 수 있어요. 아시아의 다른 도시들과도 확실하게 구분되죠. 개인적으로는 훨씬 편안하고 안정된 여행지였던 것 같습니다. 음식도 너무나 맛있었고, 사람들도 모두 친절했어요!

다른 아시아 국가들과의 차이점에 대해 좀 더 자세히 들어볼 수 있을까요? 여기 음식 맛이 좋다는 건 이미 모두가 아는 사실이니까요.(웃음)
다른 도시들, 예를 들어 홍콩이나 상하이, 혹은 하노이 등과 비교해 봤을 때 서울의 라이프가 좀 더 여유가 있다는 느낌을 받았어요. 좋은 뜻으로요! 홍콩 같은 경우에는, 어떻게 보면 정말 정신 없는 도시에요. 열정 넘치는 곳이긴 하지만 피로에 지친 여행자가 매력적으로 느낄 만한 곳은 아닌 것 같아요. 또한 무엇보다 서울은 굉장히 깨끗한 도시더군요.

저도 공감합니다. 대중교통도 말도 안되게 편하고 깔끔하죠. 다시 피스틸에서의 밤으로 돌아가서, 그날의 플레이는 만족스럽게 마치셨나요? 피스틸을 포함해, 이곳의 음악 씬이 형성 된지가 그리 오래 되지 않았어요. 서울에 특징적인 클럽 문화가 뿌리내리기 시작했다고 보시나요?
그날 밤으로 미루어 봤을 때, 서울의 밤 문화는 확실히 성장하고 있어요. 올바른 전자음악 문화를 형성하기 위해 Cakeshop과 Pistil의 운영자들은 놀라운 일들을 해내고 있더군요. 또 한 가지 제가 느꼈던 점은 사람들이 이런 종류의 음악에 상당히 예민하게 반응한다는 점이었어요. 피스틸에서 플레이 했던 날 사람들이 저의 음악에 완전히 집중해있다는 느낌을 받아서 기분이 좋았습니다. 하우스 음악에 호기심을 갖고 계속 들어보려고 하는 노력이 느껴졌다고 해야할까요. 거기에 더해 이곳의 사람들이 충치 같은 존재인 EDM과 맞써 싸우면서 Detroit와 Chicago의 유산들을 지키려고 노력하는 모습이 보기 좋았어요. Andrès, Floating Points , 그리고 Dawalta 같은 훌륭한 아티스트들이 이곳을 거쳐 갔다는 점이 굉장히 인상적이었어요. 좋은 음악들을 공유해나가고 있는 것 같아 멋지다고 생각합니다.

독자들을 위해 너무 깊게 파고 들고 싶지는 않지만, 언더그라운드 씬을 탄탄하게 빌드 업해주는 핵심적인 요소들에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요? 하우스 음악의 베이직인 시카고나 디트로이트에서부터 시작해야 탄탄한 기본기가 다져질 수 있을까요?
음, 언더그라운드 씬을 만들어 나가는 데는 여러가지 요소들이 서로 다르게 작용한다고 생각해요. 우선 디제이들은 자신이 플레이하는 음악의 의미, 즉 그 음악의 뿌리나 의미를 충분히 파악하고 있어야겠죠. 또한 사람들이 그 음악을 들어보고 싶게끔 노력들이 뒤따라와야 해요. 이 부분은 클럽과 프로모터들의 역할이 크겠죠. 어떤 뮤직 씬을 만들어내기 위해 완전히 새로운 음악을 쫓거나 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해요. 모든 음악은 다양한 뿌리로부터 영향을 받으니까요. 예를 들어 우리가 잘 알고 있는 테크노나 하우스 음악들이 시카고나 디트로이트에서부터 갈라져 나온 것처럼요.

Popcorn 레코드에서 릴리즈 하신 음반들도 매우 인상깊게 들었어요. 특히나 ‘Purple People’을 즐겨 들었습니다. 하우스 음악을 작곡 하실 때 어떤 사운드를 만들고자 하시는 건지 궁금해요.
Purple People을 비롯한 여러 곡들은 올드한 펑크나 디스코 음악들에서 영감을 받아 만든 것들이에요. 이런 곡들을 계속 만들고 싶어서 새로운 음악 소스들을 찾고 또 찾아요. 샘플링은 사실 ‘샘플링을 하기 좋은’완벽한 소스를 찾는 데서 모든 것이 시작되거든요… 이런 제 노력에 수년간 팝콘 레코드 멤버들과 쌓아온 노력들이 더해져서 지금 저의 스타일이 완성 된 것 같아요. 회사 식구들은 저로 하여금 다양한 새로운 접근들을 할 수 있게 도와줬고 Mr. G나 Omar S, Moodymann같은 훌륭한 아티스트들을 소개해주었죠. 항상 감사히 생각하고 있어요.[/vc_column_text]

[vc_column_text]샘플 작업은 확실이 음악적 깊이를 더하는데 도움이 되는 것 같아요. 앨범들에서 디스코 요소들을 많이 발견할 수 있었는데, 원래부터 디스코 음악을 많이 접해오신 건가요?
네. 디스코랑 펑크는 저에게 가장 중요한 음악 장르에요. 항상 새로운 것을 찾으려고 구글링을 하고, 제 음악을 만들 때도 많이 찾아 들어요. 하지만 더 어렸을 때는 테크노를 즐겨 들었어요. 처음 전자음악을 접하기 시작했을 때는 칼콕스 같은 스타일의 음악들로 시작했어요(정확히 테크노라고 할 수는 없겠지만요). 5년 전과 비교하면 최근 들어 디스코나 펑크를 훨씬 많이 찾아 들어요.

서울의 리스너들을 항상 새로운 아티스트나 디제이에 목말라 있어요! 최근 주목할 만한 아티스트를 세명 정도만 추천해주실 수 있을까요?
저라면, Dan Shake, Fouk, 그리고 S3A의 음악들을 꼭 들어보라고 하고 싶어요. 셋 모두 훌륭한 프로듀서이자 디제이들이에요.

감사합니다. 이번 여름도 즐겁게 보내시길 바래요! 서울에서도 빠른 시일내에 다시 뵐 수 있길 바랄게요.
즐거웠습니다. 저 또한 서울에 꼭 한번 다시 오고 싶네요! 고마워요![/vc_column_text][/vc_column][vc_column width=”1/2″][vc_column_text]

So back on the 15th of May you helped bless Pistil and were one of the first acts we pulled through there. What were your thoughts on Seoul?
Well, Seoul is a really cool city. It’s really different than other cities in Asia. It looks and feels more chill and relax. And the food is AMAZING and the people are really nice as well!

Considering the other Asian cities you have visited, what do you think makes it different? And yeah the food is unreal out here.
Compared to HK, Shanghai or even Hanoi, life seems a little bit slower, in a good way I mean. For instance, HK, it’s the fast life, really. It’s really hot as well so, it’s not really pleasant in a way (especially when you’re tired , but these towns have other assets. I was also under the impression that Seoul is a clean and nice city.

This is really true. It can be frantic at times, but the city really moves well. Pistil is a newer and smaller venue, what kind of vibe did you get that night? It’s a pretty new scene, and seems to be always moving and changing. Did you get the sense that Seoul is starting to find it’s footing when it comes to club culture?
I really felt that nightlife is Seoul is really growing nowadays. The guys from CakeShop & Pistil are doing an amazing job to create a good electronic music scene. Also, I really felt that people were really sensitive to this kind of music. The day I played at Pistil, it was really cool and people were really into it. I believe that they are curious and they want to listen more to house music. And it’s a nice thing and a good way to “fight” against EDM which is the plague of electronic music, destroying the true heritage of Detroit and Chicago (among others…).  I really find awesome that great dj’s like Andrès, Floating Points or Dawalta played there. They are sharing very good music.

Not to get too much in depth, but what are some crucial components that help build or push an underground scene? Is paying homage to Chicago and Detroit, other classic scenes, a good starting point? Do you think it can be built from the ground floor so to speak?
Well, I think there are different crucial components to build an underground scene. First of all, I think you really need to know your music, meaning, where does it comes from, why, the heritage etc etc … And also, you need to make people want to listen to it. I guess that would be the role of the venue and the promoter. A good venue and good promotion are a good start. I don’t believe that you’ need to start a music  scene from scratch, it always came from something. For instance and as we were saying, techno and house music came from Chicago and Detroit …

So to put the focus on you for a second I checked out your release from Popcorn records and was really feeling ‘Purple People’. I read in an interview in which you said you were inspired by artists such as Pepe Bradock, there is lots of instrumentation on this record, and loops that really move and keep the swing, What other influences were shaping your sound around the time you began making house records?
It’s true that Purple People is really sampled based. I would say that it’s a way to honour old funk and disco music. I always want to dig and dig to find new music that could fit my way of work. You know, when you sample, it’s all about that, digging for the best “sampable music”. … I guess also the fact that I worked for over a year with the guys from Popcorn really helped me out to shape my music. They made me discover a lot of new things and I had the chance to listen to great artists such as Mr G., Omar S, Moodymann…

There is such a groove that all those artists share. And you’re right that samples can really help you dig deeper into a sound and also pay homage. I sensed the disco element when I listened to that release. Were you listening to lots of disco in the studio or at home making this record? Did you dig that kind of groove growing up?
Yes Disco and Funk are really two important genres for me. I always look up on google for new stuff. I listen to a lot of these when I do music. But when I was younger I was more into techno. My first experience of electronic music was Carl Cox, which is not exactly the same thing. But we can say that I listen to disco/funk since more than 5 years now.

Since Seoul’s audience is always feeding on new artists and dj’s . Give the people three artists to check out in the future, some producers you are feeling at the moment
I would say : Dan Shake, S3A, and Fouk All three are amazing producers and great dj’s !

I will definitely pass it on! Thanks again Thomas and take care. All the best for the rest of the summer, hope to see you in Seoul soon!
Thank you for the interview! And yes I hope to come back soon!

[/vc_column_text][/vc_column][/vc_row][vc_row][vc_column width=”1/1″][vc_column_text]

Tracklist :

(Intro)
1. Max Graef – As If
2. Pépé Bradock – Abul Abbas
3. Around 7 – Super Spectacle !
4. Detroit Swindle – Figure of Speech
5. Junktion – Watching You Sleep
6. Butch – Got The Funk
7. Fouk – Ken Sent Me
8. Cuthead – Maputo Jam
9. Neue Grafik – Foofoo
10. Sound Stream – Bass Affairs
11. A Tribe Called Quest – Electric Relaxation

[/vc_column_text][vc_column_text]

Brought to you by Golmokgil – Underground music in Seoul, South Korea
서울의 언더그라운드 음악을 여러분에게 소개합니다. – 골목길

[/vc_column_text][/vc_column][/vc_row]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