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8 Chae

Chae – InstagramSoundcloud

“선곡과 믹싱. 바이널 디제이가 해야하는 기본 역할이고 역량이다. 다른 연주자들과 마찬가지로, 턴테이블리스트라면 턴테이블과 친해지고 익숙해지는 과정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본다.”

Selecting and mixing which are the basic roles and abilities for vinly DJs. Obviously, turntablelists have to be familiar with turntables like other players must with their own instrument.”

organized & edited by Spencer

Jump to english on mobile

안녕하세요, 간단한 자기소개와 근황이 궁금합니다.

보통은 저를 바이널 디제이라고 소개합니다. 현재 레지던트로 있는 Ring에서는 주로 테크노를 틀지만, 그 외의 이벤트에서는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틀고 있어요. 특히 요즘은 좀 더 칠 한 것들을 틀고 싶습니다.

믹스테잎에 담긴 소리들이 재밌다. 어떤 것들을 담았나요?

다운템포 음악들로 구성했고, 내가 좋아하는 북소리, 트라이벌한 멜로디, 재지한 것 등을 섞으려고 했다. 아무래도 제주에 살고있다 보니 칠 한 음악들을 자연스럽게 찾게 되는 것 같다.

어떤 계기로 DJ를 하게 되었나요? 

처음에 클럽은 좋아했지만 디제잉에 큰 관심은 없었다. 그저 Mystik에 자주 놀러갔고, 거기서 본 바이널 플레잉을 매력적으로 느꼈다. 특히 Antwork, Magico의 플레잉을 많이 보러 갔었고, 그게 연이 되어 현재 Ring에서 레지던트까지 할 수 있었다.

굉장히 스무스한 믹싱 스타일을 가진 것 같은데, DJ를 할 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게 뭔가요?

선곡과 믹싱. 바이널 디제이가 해야하는 기본 역할이고 역량이다. 다른 악기 연주자들과 마찬가지로, 턴테이블리스트라면 턴테이블과 친해지고 익숙해지는 과정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본다.

특히나 바이널 디제잉을 선호하는 이유가 있는 건가요? 

재미있다. 그리고 디지털 음원으로 틀 때보다 정성을 쏟게 된다. 휴대폰 문자보다 손편지가 더 강력한 메시지가 되 듯이. 그렇다고 바이널만 고집하겠다는 건 아니고, CDJ가 좀 더 익숙해지면 활용해 볼 수도 있겠다.

그럼 바이널 디깅은 어떻게 하나요?

온라인은 주로 Discogs에서 필요한 판을 찾아, 해당 판을 갖고 있는 셀러에게서 다른 몇 장을 추가해 주문한다. 평범한 방식 아닐까 싶다. 오프라인은 Junction, Clique를 좋아한다. 특히 Junction에서는 오너인 S.O,N.S가 내가 원하는 느낌의 판들을 알아서 잘 찾아줘 좋다.

제주에 살며 서울의 디제잉 스케줄을 소화한다는게 쉬운 일은 아닐 거 같네요. 

그건 사실이에요. 그리고 제주는 워낙 평화롭고 조용한 곳이니, 사실 전자음악에 친숙해지기 좋은 환경은 아닐 수도 있고요. 다만, 예전부터 제주에 살아보고 싶단 생각을 했었기 때문에 2년 정도 살아보고 있습니다.

 

레지던트로 계시는 이태원 Ring에선 어떤 음악을 들려주고 있나요?

댄스클럽이니 기본적으로 신나고 댄서블하게 틀어요. 물론 딥하고, 미니멀한 느낌은 유지합니다.

그리고 직접 파티를 만들고 계시기도 하죠? 

‘Antidote’란 프라이빗 파티를 친구들과 만들고 있어요. 기본적으로 클럽이 아닌 곳에서 음악을 즐길 수 있게 하는게 목적이고, 티켓 구매자들에게만 장소를 공개하는 프라이빗한 형식으로 운영중입니다. 라인업도 계속 바꾸고, VJ와 협업해 시각적인 즐거움도 주려고 노력하고 있어요. 물론 클럽을 벗어난 공간에서 기획한다는 건 참 어렵네요. 우선 공간을 찾아야하고, 장비렌타, 소음문제 등 신경써야 할 것들이 많죠.

디제잉에 막 관심을 갖기 시작한 초심자에게 조언을 주자면요? 

즐기세요. 그뿐입니다!

혹시 프로듀싱도 하시나요? 

아직 장비욕심만 많다. 피지컬한 악기들을 많이 만져보고 싶다. 조만간 서울로 돌아갈 계획을 갖고 있는데, 그 땐 제대로 작업실을 구해서 프로듀싱을 해보고 싶다. 다만 결과물이 나오기까지 최소 1~2년은 더 필요할 것 같다.

요즘 자주 듣는 음악을 소개해주세요

컴필레이션 앨범인 ‘Fish smell like cat(’97)’을 자주 듣고 있다. 그 중 Chari Chari라는 일본 프로듀서의 ‘Urin’이란 곡을 좋아한다.

혹시 따로 소개하고 싶은 베뉴가 있나요? 

연희동에 있는 카페 디파트먼트 이엔을 언급하고 싶다. 나한테 편안한 공간이고, 규모가 크지 않지만 소소한 이벤트들이 있는 곳이다. 그리고 종종 거기서 음악을 틀게될 것 같다.

모 인터뷰에서 ‘제로웨이스트’를 언급하신 적이 있어요. 혹시 음악생활에 적용되기도 하나요? 

디지털 파일을 틀어야하나? 생각해본적은 있다. 다만 바이널도 아주 소모적인 상품은 아닌 것 같다. 중고거래도 활발하고, 쉽게 소멸되지 않으니까. 최근엔 리사이클 바이널 기술도 많이 발전한 걸로 안다.

마지막 질문입니다. 앞으로 계획은 뭔가요? 해보고 싶은 것이 있나요? 

곧 제주 생활을 정리하고 서울로 돌아갈 계획입니다. 혼자 있다보니 단절된 느낌이고, 조용한 환경 때문에 자연스레 전자음악과도 멀어지는 기분이 들기 때문입니다..

오늘 만나서 반가웠어요!

Hi, tell me about yourself.

I used to introduce myself as a vinly DJ. At the club Ring as a resident DJ I mainly play techno, but on the other events I play a variety of tunes. In these days, I want to play something more chill. 

The sounds you selected for this mixtape is quite interesting.

I arranged it with downtempo tunes. I especially tried to mix my favorite drum sound, tribal melodies and some jazzy stuff. I spontanesouly dig something chill because I live in Jeju right now. 

How did you start DJing? 

I just loved clubbing, but wasn’t really interested in DJing at that time. I went to to club Mystik time to time just to hang out. The vinyl play I experienced there was so attractive. I went to see Antwork and Magico‘s playing a lot and that became a certain bond which led me to work as a resident DJ with them for Ring. 

I think you have a very smooth mixing skills. What the most do you focus on when you play?

Selecting and mixing which are the basic roles and abilities for vinly DJs. Obviously, turntablelists have to be familiar with turntables like other players must with their own instrument. 

Why do you prefer vinyl DJing? 

Most of all, It’s fun! I play vinlys with more effort than digital source like a handwritten letter give stronger message than text. But, It doesn’t mean that I’m stick to it. I probably will play more digital too when I get used to digital player like CDJ. 

How do you find and buy vinyls then?

Discogs for Online shopping. I find a certain seller who has what in my wishlist first, then order it from him with several more LPs. I also like to dig at some local record shops such as Junction and Clique. Junction is my favorite one because there owner S.O.N.S recommends me some good vinyls that fit to me well.

BTW, you mentioned you’re living in Jeju now, then it might be tough to take a gig in Seoul considering the most events are in Seoul.  

That’s true. Furthemore, Jeju is too peaceful to be close with electronic music, but I had always wanted to live in Jeju so have been here for 2 years until now. 

 

What kind of music do you mainly play at Ring?

It’s a dance club, so I play some danceable music. Of course, I still keep it deep and minimal. 

Moreover, you also host your own party as well. 

I launched a private party names ‘Antidote’ with friends. Bassically the bottom line is to make people enjoy music outside clubs. Also, we announce its adress only for the tickets buyers. We try to change its line-up every time and collaborate with VJ for visual pleasant. However, organizing a dance party outside clubs is quite tough for sure. First you have to find the right venue, rent some equipments and handle the noise issues. It’s a lot. 

What advice would you give to beginners in DJing? 

Enjoy it. That’s it!

Do you do any producing? 

I’m just freedy for instruments for now so just want to experience as many real instruments as possible. I’m planning to return to Seoul soon, and will start it seriously after that. I will probably rent a studio. But it will surely takes another several years to release something. 

What tunes do you listen to a lot these days?

I mostly listen to a compilation album ‘Fish smell like cat(’97)’ and like the most a track ‘Urin’ by Japanese producer Chari Chari in it. 

Are there any venue you want to recommend? No necessary to be clubs.

I’d like to mention a cafe Department en located in Yeonhui-ding, Seoul. It isn’t big but very cozy place that holds enjoyable events at times and I will play there soon. 

On the other interview, you mentioned about Zero-waste life. Does it apply to your music life either? 

I once thought about rather playing digital. However, vinyls don’t seem to be very consuming product neither. These are sold second-hand quiet well and their values don’t disappear easily. Also, vinyl pressing techniques with recycled plastic has improved quite a lot now. 

This is the last one. What’s your plan near the future? Anything you want to do? 

Cearing the Jeju life, then I’m going back to Seoul. Being here alone makes me feel distant, especially from the its scene and electronic music. 

Pleasure to meet you today. Thank you! 

Brought to you by Golmokgil – Underground music in Seoul, South Korea
서울의 언더그라운드 음악을 여러분에게 소개합니다. – 골목길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